라벨이 한시漢詩인 게시물 표시

月下獨酌四首其一월하독작4수1 / 달 아래 홀로 술을 따르다 / 李白이백

花間一壺酒 [ 화간일호주 ]   꽃 사이 놓인 한 동이 술을 獨酌無相親 [ 독작무상친 ]   친구도 없이 홀로 따르네 擧杯邀明月 [ 거배요명월 ]   잔 들어서 밝은 달을 부르고 對影成三人 [ 대영성삼인 ]   그림자 마주하여 셋이 되었네 月旣不解飮 [ 월기불해음 ]   달은 본디 마시는 걸 모르고 影徒隨我身 [ 영도수아신 ]   그림자는 내 몸짓 따를 뿐이나 暫伴月將影 [ 잠반월장영 ]   잠시나마 달과 그림자 동무하여 行樂須及春 [ 행락수급춘 ]   행락의 봄철에 맞출 수 있었네 我歌月徘徊 [ 아가월배회 ]   내가 노래하면 달은 서성이고 我舞影零亂 [ 아무영령란 ]   내가 춤추면 그림자 어지러워 醒時同交歡 [ 성시동교환 ]   취하지 않아서는 함께 즐기고 醉後各分散 [ 취후각분산 ]   취한 뒤에는 제각기 흩어지는 永結無情游 [ 영결무정유 ]   정에 맴 없는 놀음 길이 이어서 相期邈雲漢 [ 상기막운한 ]   아득한 은하까지 잇길 기약하네   < 月下獨酌 四首 [ 其一 ] 월하독작 4 수 1 / 달 아래 홀로 술을 마시다 / 李白 이백 >   ❍ 이백 [ 李白 ] 당 ( 唐 ) 나라 현종 ( 玄宗 ) 때의 시인 . 자 ( 字 ) 는 태백 ( 太白 ) 이고 . 호 ( 號 ) 는 취선옹 ( 醉仙翁 )· 해상조오객 ( 海上釣鰲客 )· 청련거사 ( 靑蓮居士 ) 이다 . 태어날 때 어머니가 꿈에 태백성 ( 太白星 ) 을 보았다고 한다 . 아버지는 서역 ( 西域 ) 의 호상이었다고 전한다 . 출생지는 오늘날의 사천성 ( 四川省 ) 인 촉 ( 蜀 ) 의 창명현 ( 彰明縣 ) 또는 더 서쪽의 서역으로서 , 어린 시절을 촉나라에서 보냈다 . 천보 ( 天寶 ) 원년 ( 元年 : 742 년 ) 가을에 처음 장안 ( 長安 ) 에 나와 하지장 ( 賀知章 ) 을 만나 적선인 ( 謫仙人 ) 으로 찬양되면서 , 그 명성이 온 세상에 퍼졌다 . 그 뒤 현종 ( 玄宗 ) 을 알현하여 시문의 재능을 인정받아 한림공봉 ( 翰林供奉 ) 으로 임명되고 궁정 시인이 되

自遣자견 / 스스로 마음을 위로하다 / 羅隱나은

得即高歌失即休 [ 득즉고가실즉휴 ]   득의하면 노래하고 실의하면 쉬면서 多愁多恨亦悠悠 [ 다수다한역유유 ]   근심 많고 한 많아도 느긋하게 살리라 今朝有酒今朝醉 [ 금조유주금조취 ]   오늘 아침 술 있으면 오늘 아침 취하고 明日愁來明日愁 [ 명일수래명일수 ]   내일 당할 근심일랑 내일 근심하리라   < 自遣 자견 / 스스로 시름을 달래다 / 羅隱 나은 > ❍ 나은 [ 羅隱 ] 만당 ( 晩唐 ) 의 문학가로 자는 소간 ( 昭諫 ) 이고 강동생 ( 江東生 ) 이라는 자호를 썼다 . 여향 ( 餘杭 : 지금의 저장성 浙江省 여항 餘杭 ) 사람인데 신등 ( 新登 : 지금의 저장성 浙江省 강동려 江桐廬 ) 사람이라는 설도 있다 . 본명이 횡 ( 橫 ) 이었지만 스무 살 때 처음 치른 진사시험에서 낙방한 뒤 은 ( 隱 ) 으로 이름을 바꿨다 . 벼슬길에 나아가지 못하고 대량 ( 大樑 ), 회 ( 淮 ), 윤 ( 潤 ) 등을 돌아다니며 일을 찾았으나 구하지 못하였다 . “ 재주를 믿고 다른 사람을 깔보았으므로 사람들이 모두 싫어하고 미워했다 .[ 恃才忽睨 , 衆頗憎忌 .]” 는 평가가 있었다 . 당 희종 ( 僖宗 ) 3 년 (887) 강동 ( 江東 ) 으로 돌아와 궁핍한 세월을 보내다가 55 세가 되어서야 나중에 오월국 ( 吳越國 ) 을 세운 전류 ( 錢鏐 ) 의 막료 ( 幕僚 ) 가 되어 전당령 ( 錢塘令 ), 진해군장서기 ( 鎭海軍掌書記 ), 절도판관 ( 節度判官 ), 염철발운부사 ( 鹽鐵發運副使 ), 저작좌랑 ( 著作佐郎 ) 을 거쳐 사훈랑 ( 司勳郎 ) 이 되었다 . 오만한 성격을 끝내 고치지 못했으나 전류는 그런 그를 밉게 보지 않았다 . 후량 ( 後梁 ) 을 세운 주전충 ( 朱全忠 ) 이 간의대부 자리를 주며 등용하려 하였으나 거절하고 나아가지 않았다 . 그러나 나소위 ( 羅紹威 ) 가 후량 ( 後梁 ) 에 귀부한 뒤 , 나은을 적극 추천하여 그를 후량의 급사중 ( 給事中 ) 으로 삼았고 , 이때 주군인 전류도 이미 주온 ( 朱温 ) 에게

自遣자견 / 스스로 마음을 달래다 / 李白이백

對酒不覺暝 [ 대주불각명 ]   술을 마주하다 저무는 줄 몰랐더니 落花盈我衣 [ 낙화영아의 ]   꽃잎 떨어져 내 옷자락에 수북하네 醉起步溪月 [ 취기보계월 ]   취하여 일어나 계곡 달빛을 걸으니 鳥還人亦稀 [ 조환인역희 ]   새는 둥지로 들고 사람도 드물어라   < 自遣 자견 / 스스로 시름을 풀다 / 李白 이백 >   ❍ 이백 [ 李白 ] 당 ( 唐 ) 나라 현종 ( 玄宗 ) 때의 시인 . 자 ( 字 ) 는 태백 ( 太白 ) 이고 . 호 ( 號 ) 는 취선옹 ( 醉仙翁 )· 해상조오객 ( 海上釣鰲客 )· 청련거사 ( 靑蓮居士 ) 이다 . 태어날 때 어머니가 꿈에 태백성 ( 太白星 ) 을 보았다고 한다 . 아버지는 서역 ( 西域 ) 의 호상이었다고 전한다 . 출생지는 오늘날의 사천성 ( 四川省 ) 인 촉 ( 蜀 ) 의 창명현 ( 彰明縣 ) 또는 더 서쪽의 서역으로서 , 어린 시절을 촉나라에서 보냈다 . 천보 ( 天寶 ) 원년 ( 元年 : 742 년 ) 가을에 처음 장안 ( 長安 ) 에 나와 하지장 ( 賀知章 ) 을 만나 적선인 ( 謫仙人 ) 으로 찬양되면서 , 그 명성이 온 세상에 퍼졌다 . 그 뒤 현종 ( 玄宗 ) 을 알현하여 시문의 재능을 인정받아 한림공봉 ( 翰林供奉 ) 으로 임명되고 궁정 시인이 되기도 했으나 , 현종의 실정 이후 정치에 뜻을 잃고 방랑시인이 되었다 . 성품이 호방하여 세속에 매이지 않아 천하를 유람하며 시주 ( 詩酒 ) 로 생활하였다 . 시풍이 웅기하고 호방하며 상상력이 풍부하고 언어의 흐름이 자연스러울 뿐 아니라 음률의 조화와 변화가 다양하다 . 그의 시는 서정성 ( 抒情性 ) 이 뛰어나 논리성 ( 論理性 ), 체계성 ( 體系性 ) 보다는 감각 ( 感覺 ), 직관 ( 直觀 ) 에서 독보적 ( 獨步的 ) 이다 . 술 , 달을 소재 ( 素材 ) 로 많이 썼으며 , 낭만적 ( 浪漫的 ) 이고 귀족적 ( 貴族的 ) 인 시풍을 지녔다 . 천하를 주유하며 수많은 시를 남겼으며 , 그의 생활 태도를 반영한 대표작으로

早春寄王漢陽조춘기왕한양 / 이른 봄 한양 왕현령에게 / 李白이백

聞道春還未相識 [ 문도춘환미상식 ]   봄이 돌아왔다는데 보지 못하여 走傍寒梅訪消息 [ 주방한매방소식 ]   한매 곁에 달려가 소식 물었네 昨夜東風入武陽 [ 작야동풍입무양 ]   지난밤 봄바람 무양에도 불어와 陌頭楊柳黃金色 [ 맥두양류황금색 ]   길가 버드나무 황금빛을 띠었네 碧水浩浩雲茫茫 [ 벽수호호운망망 ]   푸른 물 도도하고 구름 아득한데 美人不來空斷腸 [ 미인불래공단장 ]   그대 오지 않고 괜한 애만 끊어 預拂靑山一片石 [ 예불청산일편석 ]   미리 청산의 너럭바위 쓸어 놓고 與君連日醉壺觴 [ 여군련일취호상 ]   그대 오면 더불어 연일 취하려네   < 早春寄王漢陽 조춘기왕한양 / 이른 봄에 한양의 왕현령에게 부치다 / 李白 이백 >   ❍ 이백 [ 李白 ] 당 ( 唐 ) 나라 현종 ( 玄宗 ) 때의 시인 . 자 ( 字 ) 는 태백 ( 太白 ) 이고 . 호 ( 號 ) 는 취선옹 ( 醉仙翁 )· 해상조오객 ( 海上釣鰲客 )· 청련거사 ( 靑蓮居士 ) 이다 . 태어날 때 어머니가 꿈에 태백성 ( 太白星 ) 을 보았다고 한다 . 아버지는 서역 ( 西域 ) 의 호상이었다고 전한다 . 출생지는 오늘날의 사천성 ( 四川省 ) 인 촉 ( 蜀 ) 의 창명현 ( 彰明縣 ) 또는 더 서쪽의 서역으로서 , 어린 시절을 촉나라에서 보냈다 . 천보 ( 天寶 ) 원년 ( 元年 : 742 년 ) 가을에 처음 장안 ( 長安 ) 에 나와 하지장 ( 賀知章 ) 을 만나 적선인 ( 謫仙人 ) 으로 찬양되면서 , 그 명성이 온 세상에 퍼졌다 . 그 뒤 현종 ( 玄宗 ) 을 알현하여 시문의 재능을 인정받아 한림공봉 ( 翰林供奉 ) 으로 임명되고 궁정 시인이 되기도 했으나 , 현종의 실정 이후 정치에 뜻을 잃고 방랑시인이 되었다 . 성품이 호방하여 세속에 매이지 않아 천하를 유람하며 시주 ( 詩酒 ) 로 생활하였다 . 시풍이 웅기하고 호방하며 상상력이 풍부하고 언어의 흐름이 자연스러울 뿐 아니라 음률의 조화와 변화가 다양하다 . 그의 시는 서정성 ( 抒情性 )

春夜洛城聞笛춘야낙성문적 / 봄 밤 낙양성 피리소리를 듣다 / 李白이백

誰家玉笛暗飛聲 [ 수가옥적암비성 ]   누구인가 은은히 들려오는 피리소리 散入春風滿洛城 [ 산입춘풍만낙성 ]   봄바람에 흩들어 낙양성에 가득하네 此夜曲中聞折柳 [ 차야곡중문절류 ]   이 밤 부는 곡 중에 절류곡도 들리니 何人不起故園情 [ 하인불기고원정 ]   누구인들 고향생각 일어나지 않으랴   < 春夜洛陽城聞笛 춘야낙양성문적 / 봄날 밤에 낙양성에서 피리소리를 듣다 / 李白 이백 >   ❍ 이백 [ 李白 ] 당 ( 唐 ) 나라 현종 ( 玄宗 ) 때의 시인 . 자 ( 字 ) 는 태백 ( 太白 ) 이고 . 호 ( 號 ) 는 취선옹 ( 醉仙翁 )· 해상조오객 ( 海上釣鰲客 )· 청련거사 ( 靑蓮居士 ) 이다 . 태어날 때 어머니가 꿈에 태백성 ( 太白星 ) 을 보았다고 한다 . 아버지는 서역 ( 西域 ) 의 호상이었다고 전한다 . 출생지는 오늘날의 사천성 ( 四川省 ) 인 촉 ( 蜀 ) 의 창명현 ( 彰明縣 ) 또는 더 서쪽의 서역으로서 , 어린 시절을 촉나라에서 보냈다 . 천보 ( 天寶 ) 원년 ( 元年 : 742 년 ) 가을에 처음 장안 ( 長安 ) 에 나와 하지장 ( 賀知章 ) 을 만나 적선인 ( 謫仙人 ) 으로 찬양되면서 , 그 명성이 온 세상에 퍼졌다 . 그 뒤 현종 ( 玄宗 ) 을 알현하여 시문의 재능을 인정받아 한림공봉 ( 翰林供奉 ) 으로 임명되고 궁정 시인이 되기도 했으나 , 현종의 실정 이후 정치에 뜻을 잃고 방랑시인이 되었다 . 성품이 호방하여 세속에 매이지 않아 천하를 유람하며 시주 ( 詩酒 ) 로 생활하였다 . 시풍이 웅기하고 호방하며 상상력이 풍부하고 언어의 흐름이 자연스러울 뿐 아니라 음률의 조화와 변화가 다양하다 . 그의 시는 서정성 ( 抒情性 ) 이 뛰어나 논리성 ( 論理性 ), 체계성 ( 體系性 ) 보다는 감각 ( 感覺 ), 직관 ( 直觀 ) 에서 독보적 ( 獨步的 ) 이다 . 술 , 달을 소재 ( 素材 ) 로 많이 썼으며 , 낭만적 ( 浪漫的 ) 이고 귀족적 ( 貴族的 ) 인 시풍을 지녔다 . 천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