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이 채근담菜根譚인 게시물 표시

까다롭기보다는 소탈한 편이 낫다 /채근담菜根譚/

세상일을 덜 겪을수록 세상에 물듦 또한 덜하고 세상일을 깊이 겪을수록 잔꾀 또한 깊어진다 . 그러므로 군자는 노련하기보다는 순박한 편이 낫고 까다롭기보다는 소탈한 편이 낫다 .   涉世淺 , 點染亦淺 ; 歷事深 , 機械亦深 . 섭세천 , 점염역천 ; 역사심 , 기계역심 . 故君子與其練達 , 不若樸魯 ; 與其曲謹 , 不若疏狂 . 고군자여기연달 , 불약박로 ; 여기곡근 , 불약소광 . < 채근담 菜根譚 / 명각본 明刻本 ( 만력본 萬曆本 )/ 전집 前集 (002)>   ❍ 섭세 [ 涉世 ] 세상을 살아가다 . 세상 물정을 겪다 . 세상 경험을 쌓다 . 세상사를 겪다 . 세상일을 경험하다 . 당언겸 ( 唐彦謙 ) 의 시 제삼계 ( 第三溪 ) 에 “ 세상일 꿈 같단 걸 일찍부터 알아서 , 봄비 내린 뒤 때 산밭 가는 걸 버려둘 수 없었네 .[ 早知涉世眞成夢 不棄山田春雨犁 ]” 라고 하였다 . ❍ 점염 [ 點染 ] 차차 번져서 물듦 . 조금씩 물이 들게 되다 . 그림 그릴 때 점경 ( 點景 ) 하거나 색칠을 하다 . 문장을 수식하다 . 윤색 ( 潤色 ) 하다 . 원래 화가가 경물을 스케치하고 채색하는 것을 가리켰으나 후에는 글을 지을 때 문채를 윤색하는 것을 널리 가리키기도 하였다 . ❍ 연달 [ 練達 ] 익숙하고 통달 ( 通達 ) 함 . 단련이 되어 익숙하고 훤히 통함 . 숙달하다 . 경험이 많고 세상 물정에 밝다 . ❍ 여기 [ 與其 ] ~ 하기 보다는 . ~ 하느니 . 차라리 . ❍ 박로 [ 樸魯 ] 우둔하고 순박함 . 우둔하고 고지식하다 . ❍ 곡근 [ 曲謹 ] 신중하다 . 소심하다 . 잘다 . 지나치게 삼가다 . 대범하지 않다 . 작은 일에 얽매이고 세사한 행동까지 삼가 경계한다 . 사소한 것에 너무 신경을 쓴 나머지 소심하게까지 되는 것을 가리킨다 . ❍ 소광 [ 疏狂 ] 너무 수수하여 상규 ( 常規 ) 에 벗어나다 . 소탈하며 자잘한 형식에 구애받지 않다 . 거리낌이 없다 . 호방하다 . 자유분방하여 제약을 받지 않다 .  

권세에 빌붙으면 두고두고 처량하다 /채근담菜根譚/

도리를 지키며 사는 사람은 한 때 적막하지만 권세에 빌붙어 아부하는 사람은 처량하기 그지없다 . 통달한 사람은 존재 밖의 존재를 보고 몸 후의 몸을 생각하나니 차라리 한 때의 적막함을 겪을지언정 두고두고 처량함은 당하지 마라 .   棲守道德者 , 寂寞一時 . 依阿權勢者 , 淒涼萬古 . 서수도덕자 , 적막일시 . 의아권세자 , 처량만고 . 達人觀物外之物 , 思身後之身 , 달인관물외지물 , 사신후지신 , 寧受一時之寂寞 , 毋取萬古之淒涼 . 영수일시지적막 , 무취만고지처량 . < 채근담 菜根譚 / 명각본 明刻本 ( 만력본 萬曆本 )/ 전집 前集 001>   ❍ 서수 [ 棲守 ]   깃들여 지킴 . 머물러 지킴 . ❍ 도덕 [ 道德 ]   인간이 지켜야 할 도리 ( 道理 ) 나 바람직한 행동 규범 . 선 · 덕 · 의무 · 윤리 같은 규범 . 노자 ( 老子 ) 의 가르침 . ❍ 의아 [ 依阿 ]   아첨함 . 알랑거림 . 비위를 맞추고 아부함 . ❍ 만고 [ 萬古 ]   오랜 세월을 통해 변함이나 유례가 없음 . 썩 먼 옛적 . 오랜 세월 ( 歲月 ) 동안 . 세상 ( 世上 ) 에 비길 데가 없음 . ❍ 달인 [ 達人 ]   사물의 이치를 통달한 사람 . ❍ 물외지물 [ 物外之物 ]   사물 바깥의 사물 . 우주를 초월한 진리 . 불변하는 진리나 법칙 . ❍ 물 [ 物 ]   넓은 뜻으로는 , 단순한 사고의 대상이건 , 현실에 존재하는 사물이건을 불문하고 , 일반으로 어떠한 존재 , 어떤 대상 또는 어떤 판단의 주어 ( 主語 ) 가 되는 일체의 것.   좁은 뜻으로는 , 외계 ( 外界 ) 에 있어서의 우리들의 감각에 의해서 지각할 수 있는 사물 , 시간 , 공간 가운데 있는 물체적 , 물질적인 것.   사람이 지배하고 이용할 수 있는 모든 구체적 물건 . ❍ 신후지신 [ 身後之身 ]   죽은 후의 명예 . 현실적 존재 뒤에 있는 본래 존재 .   [ 譯文 ]   弄權一時  淒涼萬古 棲心恪守仁義道德的人 , 孤單冷落一時 ; 依附曲從權貴勢力

경우에 따라 몸가짐이 변해서는 안 된다 /菜根譚채근담/

세상을 살아가는 몸가짐은 환경에 따라 변해서는 안 된다 . 큰불에 쇠가 녹아 흘러도 맑은 바람처럼 고요해야 하고 된서리가 만물을 죽여도 화창한 날씨처럼 온화해야 하고 흙먼지가 하늘을 가려도 밝은 해처럼 환해야 하고 큰 파도가 바다를 뒤엎어도 돌기둥처럼 우뚝해야 한다 . 이것이 바로 천지간에 참된 인품이다 .   持身涉世 , 不可隨境而遷 . 지신섭세 , 불가수경이천 . 須是大火流金而淸風穆然 , 嚴霜殺物而和氣藹然 , 수시대화유금이청풍목연 , 엄상살물이화기애연 , 陰霾翳空而慧日朗然 , 洪濤倒海而砥柱屹然 , 음매예공이혜일랑연 , 홍도도해이지주흘연 , 方是宇宙內的眞人品 . 방시우주내적진인품 . < 채근담 菜根譚 / 청각본 淸刻本 ( 건륭본 乾隆本 )/ 평의 評議 4>   ❍ 목연 [ 穆然 ]   온화하다 . 온순하다 . 조용히 생각하다 . 고요히 생각하는 모양 . 심원한 모양 . 소리가 그윽한 모양 . 온화한 모양 . ❍ 애연 [ 藹然 ]   온화하다 . 부드럽다 . 온화하고 선량하다 . 무성하다 . 가득하다 . 윤택하다 . 가득 어려 있다 . ❍ 매회 [ 霾晦 ]   흙먼지로 하늘이 뿌옇다 . 바람에 먼지가 날려 온 하늘이 뿌옇게 되는 현상을 이른다 . ❍ 혜일 [ 慧日 ]   부처의 지혜를 햇빛에 비유하여 이르는 말이다 . ❍ 낭연 [ 朗然 ]   낭랑하다 . 맑고 우렁차다 . 쟁쟁하다 . 주자 ( 朱子 ) 의 시 독이빈로옥간시우음 ( 讀李賓老玉澗詩偶吟 ) 에 “ 홀로 요금을 안고 옥계를 지나니 , 낭연히 맑은 밤 달 밝은 때일세 .[ 獨抱瑤琴過玉溪 朗然淸夜月明時 ]” 라고 하였다 . ❍ 홍도 [ 洪濤 ]    큰 파도 . ❍ 지주 [ 砥柱 ]   바위로 이루어진 산 이름으로 , 중국 황하 ( 黃河 ) 의 격류 ( 激流 ) 중에 서 있어도 조금도 요동되지 않고 오히려 하수 ( 河水 ) 가 분류 ( 分流 ) 하여 산 모양이 마치 수중에 우뚝 솟아 있는 기둥과 같다고 해서 붙은 이름이다 . < 水經 河水 注 > 세속에 휩쓸리지 않고

남을 속임보다 속임을 당하는 것이 낫다 /菜根譚채근담/

남을 비방하는 것은 좋지 않으나 비방을 당하는 사람은 비방을 받을 때마다 다시 한 번 자신을 수양하고 반성하여 나쁜 쪽으로 가려는 마음을 돌려 좋은 쪽으로 키울 수 있다 . 남을 속이는 것은 복이 아니나 남에게 속는 사람은 속임을 당할 때마다 다시 한 번 자신의 재능과 인품을 키워 화를 바꿔 복으로 만들 수 있다 .   毁人者不美 ,   而受人毁者遭一番訕謗便加一番修省 ,   可以釋回而增美 . 훼인자불미 ,   이수인훼자조일번산방변가일번수성 ,   가이석회이증미 . 欺人者非福 ,   而受人欺者遇一番橫逆便長一番器宇 ,   可以轉禍而爲福 . 기인자비복 ,   이수인기자우일번횡역변장일번기우 ,   가이전화이위복 . < 채근담 菜根譚 / 청각본 淸刻本 ( 건륭본 乾隆本 )/ 평의 評議 8>   ❍ 산방 [ 訕謗 ]   남을 흉보고 헐뜯음 . 흉보고 비방 ( 誹謗 ) 함 . ❍ 수성 [ 修省 ]   마음을 가다듬어 반성함 . 수양하고 반성하다 . ❍ 석회 [ 釋回 ]   사악 ( 邪惡 ) 으로 돌아가려는 마음을 버림 . ❍ 횡역 [ 橫逆 ]   떳떳한 이치 ( 理致 ) 에 어그러짐 . 횡포한 행위 . 무리한 처사 . 갑작스럽게 기운이 역상 ( 逆上 ) 하는 증상 . ❍ 기우 [ 器宇 ]   기량 ( 器量 ). 사람의 타고난 인품이나 도량 . 혹은 재능과 인품 . 외관 . 생김새 . 외양 .   [ 譯文 ]   釋回增美  轉禍爲福 毁謗他人的人不美善 , 但承受他人毁謗的人遭遇一番譏訕毁謗就增加一番修身反省 , 可以去除邪僻而增加美善 ; 欺侮他人的人不是福 , 但承受他人欺侮的人遭遇一番橫禍厄運就增長一番器識氣宇 , 可以轉變禍患而成爲幸福 .

분수에 넘는 복을 바라지 마라 /菜根譚채근담/

완전히 하려다 비방을 받을지언정 실정보다 지나친 칭찬을 받아서는 안 된다 . 뜻밖의 재앙을 당할지언정 분수에 넘치는 복을 받아서는 안 된다 .   寧有求全之毁 ,   不可有過情之譽 . 영유구전지훼 ,   불가유과정지예 . 寧有無妄之災 ,   不可有非分之福 . 영유무망지재 ,   불가유비분지복 . < 채근담 菜根譚 / 청각본 淸刻本 ( 건륭본 乾隆本 )/ 평의 評議 (7)>   ❍ 구전 [ 求全 ] 완전무결을 추구하다 . 일을 성사시키려고 하다 . 일이 성사되기를 바라다 . ❍ 과정 [ 過情 ] 상정 ( 常情 : 사람에게 공통적으로 있는 보통의 인정 ) 에 지나침 . 실정보다 지나침 . ❍ 무망 [ 無妄 ] 뜻하지 않은 사이 . 일이 갑자기 생기어서 생각지 아니하였을 판 . 실리 ( 實理 ) 의 자연 ( 自然 ) 으로서 조금의 위망 ( 僞妄 ) 도 없는 것 . ❍ 비분 [ 非分 ] 제 분수에 맞지 않음 . 제 분수 ( 分數 ) 가 아님 . 분수 ( 分數 ) 에 지나침 .   [ 譯文 ]   不違求全  不逐非分 寧可有保全聲譽的毁謗 , 不可以有超過常情的贊譽 ; 寧可有平白無故的災禍 , 不可以有不是本分的福氣 .

지나치게 친밀하지도 지나치게 무심하지도 마라/菜根譚채근담/

다정다감한 사람은 자신에게도 다정하고 남에게도 다정하여 어디서나 다정다감하다 . 무덤덤한 사람은 자신에게도 무심하고 남에게도 무심하여 모든 일에 무덤덤하다 . 그러므로 군자는 일상의 좋아하고 즐김에서 지나치게 끈끈해서도 안 되고, 또한 지나치게 데면데면해서도 안 된다 .   念頭濃者 , 自待厚 , 待人亦厚 , 處處皆濃 . 염두농자 , 자대후 , 대인역후 , 처처개농 . 念頭淡者 , 自待薄 , 待人亦薄 , 事事皆淡 . 염두담자 , 자대박 , 대인역박 , 사사개담 . 故君子居常嗜好 , 不可太濃艶 , 亦不宜太枯寂 . 고군자거상기호 , 불가태농염 , 역불가태고적 . < 菜根譚 채근담 / 明刻本 명각본 ( 萬曆本 만력본 )/ 前集 전집 (041) >   ❍ 후 [ 厚 ] 정성스레 대하다 . 두텁다 . 후하다 . ❍ 박 [ 薄 ] 정이 없다 . 박정하다 . 야박하다 . 진하지 않다 . ❍ 기호 [ 嗜好 ] 무엇을 즐기고 좋아하는 일 . 또는 그런 취미 . ❍ 농염 [ 濃艶 ] 화사하리만큼 아름다움 . 한껏 무르익은 아름다움 . ❍ 불의 [ 不宜 ] 적당하지 않다 . 좋지 않다 . ❍ 고적 [ 枯寂 ] 단조롭고 지루하다 . 무미건조하다 . 적막하다 . 메마르고 쓸쓸하다 .   [ 譯文 ] 不流濃豔 不陷枯寂 心念寬厚的人 , 對待自己寬厚對待別人也寬厚 , 到處都要講究氣派豪華 ; 心念淡泊的人 , 對待自己淡薄對待別人也淡薄 , 凡事都表現得淡漠刻薄 . 所以有道德修養的人日常愛好 , 不可過分講究氣派豪華 , 也不應該過分吝嗇刻薄 .

욕념에 물들지 말고, 도리에서 물러서지 마라/菜根譚채근담/

욕념에 관한 일은 그 편함을 즐겨,  잠시라도 물들지 마라 . 한번 물들게 되면 바로 만 길 구렁으로 빠지고 만다 . 도리에 관한 일은 그 어려움을 꺼려,  조금이라도 물러서지 마라 . 한번 물러서게 되면 문득 천 산을 사이에 둔 듯 멀어지게 된다 .   欲路上事 , 毋樂其便而姑爲染指 , 一染指便深入萬仞 . 욕로상사 , 무락기편이고위염지 , 일염지변심입만인 . 理路上事 , 毋憚其難而稍爲退步 , 一退步便遠隔千山 . 이로상사 , 무탄기난이초위퇴보 , 일퇴보변원격천산 . <菜根譚 채근담 / 明刻本 명각본 ( 萬曆本 만력본 )/ 前集 전집 (040)>   ❍ 욕로 [ 欲路 ] 욕망 ( 欲望 ) 에 관한 일 , 욕정 ( 欲情 ) 에 관계되는 일 . ❍ 염지 [ 染指 ] 손가락을 솥 속에 넣어 국물의 맛을 봄 . 부정한 물건을 남몰래 가지다 . ( 욕망에 끌려 ) 손을 대다 . 과분한 이익을 보려 하다 . ❍ 이로 [ 理路 ] 사물 ( 事物 ) 의 도리 ( 道理 ).   [ 譯文 ] 欲路勿染 理路勿退 欲念上的事情 , 不要享受它方便而姑且有所染指 , 一但染指就會深深墜入萬丈深淵 ; 義理上的事情 , 不要忌憚它艱難而稍微有所退步 , 一但退步就會遠遠隔離千重高山 .

출입을 엄하게 하고 사귐을 삼가게 하라/菜根譚채근담/

제자를 가르치는 것은 딸을 기르는 것과 같아서 출입을 엄하게 하고 사귐을 조심하게 해야만 한다 . 만약 , 한 번  나쁜 사람과 가까이하게 되면 깨끗한 밭에  깨끗지 못한 씨앗을 뿌리는 것과 같아서 끝내 좋은 곡식으로 기르기 어렵다 .   敎弟子如養閨女 , 最要嚴出入 , 謹交遊 . 교제자여양규녀 , 최요엄출입 , 근교유 . 若一接近匪人 , 是淸淨田中下一不淨的種子 , 便終身難植嘉禾矣 . 약일접근비인 , 시청정전중하일부정적종자 , 변종신난식가화의 . <菜根譚 채근담 / 明刻本 명각본 ( 萬曆本 만력본 )/ 前集 전집 (039)>   ❍ 제자 [ 弟子 ] 지식이나 덕을 갖춘 사람으로부터 가르침을 받는 사람 . ❍ 규녀 [ 閨女 ] 처녀 . 딸 . 미혼녀 . ❍ 비인 [ 匪人 ] 행위가 바르지 못한 사람 . 악인 . ❍ 가화 [ 嘉禾 ] 열매가 많이 붙은 큰 벼이삭 . 경사스러운 징조라고 함 .   [ 譯文 ] 教育子弟 要嚴交遊 教育弟子猶如撫養閨中女兒 , 最要緊是嚴格其進出 , 謹愼交結朋友 . 倘若一旦接近了品行不端的人 , 就是在淸潔純淨的田地中撒下一顆不幹淨的種子 , 這一生就很難種植出茁壯的禾稻了 .

배웠으면 실천하고 벌었으면 베풀어라/菜根譚채근담/

책을 읽어도 성현의 뜻을 보지 못한다면 글 베껴주는 사람에 불과하고 관직에 있으며 백성을 사랑하지 않는다면 의관을 갖춘 도둑에 불과하다 . 학문을 가르치며 몸소 실천하지 않는다면 공염불에 지나지 않고 큰일을 이루고도 덕을 베풀지 않는다면 눈앞에서 피었다 지는 꽃과 같으리라 .   讀書不見聖賢 , 爲鉛槧傭 ; 居官不愛子民 , 爲衣冠盜 . 독서불견성현 , 위연참용 ; 거관불애자민 , 위의관도 . 講學不尙躬行 , 爲口頭禪 ; 立業不思種德 , 如眼前花 . 강학불상궁행 , 위구두선 ; 입업불사종덕 , 여안전화 . <채근담 菜根譚 / 명각본 明刻本 ( 만력본 萬曆本 )/ 전집 前集 (057)>   ❍  연참 [ 鉛槧 ]  글을 쓰는 데에 필요한 납 가루와 널빤지라는 뜻으로 ,  붓과 종이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궁행 [ 躬行 ]  자기 스스로 행함 .  몸소 행 ( 行 ) 함 . ❍  구두선 [ 口頭禪 ]  행동이 따르지 않는 실속 없는 말 ,  입으로 불경을 읽기만 할 뿐 참된 선의 이치를 닦지 아니하는 태도 . ❍  입업 [ 立業 ]  사업을 일으키다 ,  창업하다 ,  재산을 모으다 .   [ 譯文 ] 學以致用 , 立業種德 研讀詩書不能見到聖德賢才 , 猶如一個書寫文字的匠人 ; 身居官職不能愛護黎民百姓 , 猶如一個穿衣戴冠的强盜 ; 講習學問不能崇尙身體力行 , 猶如一個口頭念經的和尙 ; 創立事業不能思考積累功德 , 猶如一朵瞬卽凋謝的花朵 .

검소하게 살고 나서지 마라/菜根譚채근담/

사치하는 사람은 아무리 부유해도 항상 부족하니 검소한 사람의 가난 속의 여유와 어찌 같으랴 . 유능한 사람은 애를 쓰고도 원망을 불러들이니 어찌 무능하고 질박한 사람의 한가로움 속의 천진함과 같으랴 .   奢者富而不足 , 何如儉者貧而有餘 . 사자부이부족 , 하여검자빈이유여 . 能者勞而府怨 , 何如拙者逸而全眞 . 능자노이부원 , 하여졸자일이전진 . <채근담 菜根譚 / 명각본 明刻本 ( 만력본 萬曆本 )/ 전집 前集 (056)>   ❍ 사자 [ 奢者 ]   사치스러운 사람 . ❍ 유여 [ 有餘 ]   여유가 있음 . ❍ 능자 [ 能者 ]   능력있는 사람 . ❍ 부원 [ 府怨 ]   원망을 모아들임 . 원망을 모으는 창고 . ❍ 졸자 [ 拙者 ]   일이 서툰 사람 . 일에 기교를 부리지 않는 사람 . 소견이 좁고 좀된 사람 . 용렬 ( 庸劣 ) 한 사람 . 어리석은 사람 . 자기 자신을 겸손하게 이르는 말 . ❍ 전진 [ 全眞 ]   본성을 보전함 . 천성을 온전히 보존함 . 정 ( 精 ), 기 ( 氣 ), 신 ( 神 ) 이 훼손되지 아니하고 , 태어나기 이전의 상태로 되돌아감 . [ 譯文 ] 崇儉養德 守拙全眞 奢侈的人富有也不能滿足 , 不如節儉的人貧困還尙有剩餘 ; 能幹的人勞苦而俯拾怨恨 , 不如笨拙的人安逸而保全天性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