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이 옛글사전古文辭典인 게시물 표시

거교鉅橋, 거구去舊, 거구단보據口團保, 거구사시巨口四鰓, 거구세린巨口細鱗

❍ 거교 [ 鉅橋 ]    거교 ( 鉅橋 ) 는 은왕 ( 殷王 ) 주 ( 紂 ) 의 창고 ( 倉庫 ) 이름인데 , 사기 ( 史記 ) 권 3 은본기 ( 殷本紀 ) 에 의하면 , 주 ( 紂 ) 가 부세 ( 賦稅 ) 를 많이 받아들여서 녹대 ( 鹿臺 ) 에는 돈을 가득 채우고 , 거교에는 곡식을 가득 채웠다고 한다 . 주무왕 ( 周武王 ) 이 주 ( 紂 ) 를 치고 거교의 조 [ 粟 ] 을 꺼내어 은 ( 殷 ) 나라의 굶주린 백성들을 진휼했다 . < 史記 > ❍ 거교 [ 鉅橋 ]    상 ( 商 ) 나라 주왕 ( 紂王 ) 때의 양식 창고 이름으로 , 창고의 터는 지금 하북성 ( 河北省 ) 곡주현 ( 周縣 ) 동북 ( 東北 ) 에 있다 . ❍ 거교 [ 巨橋 ]    곧 거교 ( 鉅橋 ) 로 , 은 ( 殷 ) 나라 주 ( 紂 ) 가 곡물을 저장했던 창고 이름이다 . 지금의 하북성 ( 河北省 ) 곡주현 ( 曲周縣 ) 북동쪽에 있었다 . < 書經 周書 武成 > < 史記 殷本紀 > ❍ 거구 [ 去舊 ]    거교 ( 去巧 : 기교를 제거하다 ) 의 뜻이다 . ‘ 舊 ’ 는 ‘ 故 ’ 와 같은데 , ‘ 智 ’ 와 함께 쓰일 경우에는 흔히 기교라는 뜻으로 쓰였다 . 회남자 ( 淮南子 ) 원도훈 ( 原道訓 ) 에 ‘ 지혜와 기교를 베풀지 않는다 .[ 不設智故 ]’ 라 하였는데 , 고유 ( 高誘 ) 의 주 ( 注 ) 에 “ 智故 ( 지고 ) 는 巧飾 ( 교식 : 정교하게 꾸미는 것이 ) 이다 .[ 智故 , 巧飾 .]” 라고 하였고 , 숙진훈 ( 俶眞訓 ) 에 ‘ 작은 지혜를 희롱하거나 시비를 가지고 서로 허물하지 않는다 .[ 不利曲故 , 是非相尤 .]’ 라고 하였는데 , 고유 ( 高誘 ) 의 주 ( 注 ) 에 “ 曲故 ( 곡고 ) 는 曲巧 ( 곡교 ) 이다 .[ 曲故 , 巧詐也 .]” 라고 한 것이 그 예이며 , 한비자 ( 韓非子 ) 해로편 ( 解老篇 ) 에 ‘ 사람들이 지혜와 기교로 겉치레를 한다 .[ 諸夫飾智故 ]’ 라 하였고 , 팔경편 ( 八經

거과복통車過腹痛, 거관據館, 거관擧官, 거관당차去官當次, 거관이계리복심의去冠而笄纚服深衣

❍ 거과복통 [ 車過腹痛 ]    죽은 친구를 추모함 . 삼국 시대 위 ( 魏 ) 나라 조조 ( 曹操 ) 가 미미한 신분이었을 때에 교현 ( 橋玄 ) 을 찾아가 문안을 올리자 , 교현이 “ 지금 천하가 장차 어지러워질 텐데 생민을 안정시킬 사람은 바로 그대일 것이다 .[ 今天下將亂 , 安生民者其在君乎 !]” 라고 하였는데 , 그 뒤 조조가 교현의 무덤을 지나면서 제문을 지어 말하기를 “ 또 조용히 약속하기를 ‘ 내가 죽은 뒤 그대가 나의 무덤을 지날 때에 변변찮은 제수로 제사를 올리지 않는다면 수레를 타고 세 걸음쯤 가다가 복통을 일으키더라도 원망하지 말게 .’ 라고 하였습니다 . 비록 우스개로 그냥 하신 말씀이라지만 지친처럼 독실하게 아껴주는 사이가 아니라면 어찌 이런 말씀을 하였겠습니까 .[ 又承從容約誓之言 : 徂沒之後 , 路有經由 , 不以斗酒隻雞過相沃酹 , 車過三步 , 腹痛勿怨 . 雖臨時戲笑之言 , 非至親之篤好 , 胡肯爲此辭乎 ?]” 라고 한 고사가 전한다 . < 後漢書 卷 81 橋玄列傳 > 참고로 , 그 뒤에 조조가 겸손한 태도로 예물을 갖추어 허소 ( 許劭 ) 에게 찾아가서 자기를 평해 달라고 요청하였는데 , 허소가 그 인물을 비루하게 여겨 응대하려고 하지 않다가 , 마지못해서 강요에 못 이겨 “ 그대는 태평 시대에는 간적이 될 것이고 , 난세에는 영웅이 될 것이다 .[ 君淸平之奸賊 亂世之英雄 ]” 라고 대답하니 , 조조가 크게 기뻐하며 떠났다는 내용이 후한서 ( 後漢書 ) 권 68 허소열전 ( 許劭列傳 ) 에 보인다 . ❍ 거과복통 [ 車過腹痛 ]    거과복통 ( 車過腹痛 ) 은 삼국 시대 위 ( 魏 ) 나라 조조 ( 曹操 ) 가 지은 사교태위문 ( 祀橋太尉文 ) 에서 “ 죽은 이를 떠나 보낸 뒤에 , 그곳을 지나면서 소박한 제수나마 마련하여 찾아가 제사드리지 않으면 , 수레가 세 걸음 지나는 사이 복통이 일어나는 것이 당연하다 .[ 殂逝之後 路有經由 不以斗酒隻鷄 過相沃酹 車過三步 腹痛勿怪 ]” 라고 한 고사에서 유래하였다 . <

거공상무車攻常武, 거공시車攻詩, 거공운룡蚷蛬雲龍, 거공편車攻篇, 거공휼駏蛩卹

❍ 거공상무 [ 車攻常武 ]    시경 ( 詩經 ) 의 편명이다 . 거공 ( 常武 ) 은 소아 ( 小雅 ) 의 편명으로 선왕 ( 宣王 ) 이 안으로 정사를 닦고 밖으로는 오랑캐를 제압하여 문무 ( 文武 ) 의 영토를 다시 찾은 후 제후 ( 諸侯 ) 들을 다시 모이게 하고 사냥을 위하여 거마 ( 車馬 ) 와 각종 기구를 정비하는 데 있어 찬란하고 질서정연한 것을 노래한 시이고 , 상 ( 常武 ) 무는 소목공 ( 召穆公 ) 이 역시 선왕을 찬미한 시이다 . ❍ 거공시 [ 車攻詩 ]    시경 ( 詩經 ) 소아 ( 小雅 ) 거공에 “ 우리 수레 이미 견고하고 , 우리 말이 이미 가지런하여 , 사마가 충실하니 , 사마 타고 동녘으로 가도다 .[ 我車旣攻 我馬旣同 四牡龐龐 駕言徂東 ]” 라고 하였는데 , 이 시는 옛날 주공 ( 周公 ) 이 성왕 ( 成王 ) 을 도울 적에는 제후들이 동도 ( 東都 ) 에 와서 조회 ( 朝會 ) 했으나 , 그 후 주나라가 점점 쇠해짐에 미쳐서는 그런 예가 없어졌는데 , 선왕 ( 宣王 ) 때에 이르러 안으로는 정사를 힘쓰고 , 밖으로는 오랑캐를 물리쳐 나라를 회복하고 , 거마 ( 車馬 ) 를 수리하고 기계 ( 器械 ) 를 갖추어서 다시 제후들을 동도에 모아 전렵 ( 田獵 ) 을 행해서 거도 ( 車徒 ) 를 선발하게 되었으므로 , 시인이 그것을 찬미하여 부른 노래이다 . ❍ 거공운룡 [ 蚷蛬雲龍 ]    한유 ( 韓愈 ) 가 지은 ‘ 취하여 동야에 머물다 [ 醉留東野 ]’ 라는 시 구절 중에 “ 시종일관 거공처럼 함께 살고 싶은데 , 동야는 머리 돌려 보지도 않는구나 .[ 願得終始如駏蛩 東野不廻頭 ]” 라고 한 구절과 “ 나는 원하노니 내 몸은 구름 되고 동야는 변하여 용이 되어 [ 我願身爲雲 東野變爲龍 ]” 라고 한 구절이 있다 . 거공 ( 蚷蛬 ) 은 거공 ( 駏蛩 ) 이라고도 하는데 , 거허 ( 駏虛 ) 와 공공 ( 蛩蛩 ) 이라는 두 짐승의 이름으로 보기도 하고 , 공공거허 ( 蛩蛩駏虛 ) 라는 한 짐승의 이름으로 보기도 한다 . 공총

거골장去骨匠, 거공駏蛩, 거공蚷蛩, 거공鉅公, 거공車攻

❍ 거골장 [ 去骨匠 ]    소나 말을 잡는 일을 업으로 하는 사람 . 사사로이 기르는 마소라도 사사로이 잡지 못하는 법인데 , 법을 어기고 몰래 잡아서 고기를 팔거나 남의 부탁을 받아 잡아 주는 등의 일로 먹고 사는 사람을 이르는 말이다 . 쇠백장 . ❍ 거공 [ 駏蛩 ]    항상 떨어지지 않고 붙어살면서 서로 도와준다는 거허 ( 鉅虛 ) 와 공공 ( 蛩蛩 ) 이라는 동물을 가리키는데 , 궐 ( 蟩 · 蟨 · 蹷 · 蹶 ) 이라는 동물을 지고 다니면서 감초를 식용하고 서로 돕고 산다는 전설 속 상상의 동물을 가리킨다 . 공공 ( 蛩蛩 ) 과 거허 ( 駏驉 ) 두 개체로 보기도 하고 공공거허 ( 蛩蛩駏驉 ) 한 개체로 보기도 한다 . 회남자 ( 淮南子 ) 도응훈 ( 道應訓 ) 에 “ 북방에 궐 ( 蟨 ) 이라는 짐승이 있는데 , 앞발은 쥐처럼 짧고 뒷발은 토끼처럼 길어서 빨리 걸으면 넘어지고 달리면 뒤집어진다 . 늘 공공거허를 위하여 감초를 가져다주는데 , 궐에게 해로움이 있게 되면 공공거허는 반드시 궐을 짊어지고 달아난다 .[ 北方有獸 , 其名曰蟨 , 鼠前而兎後 , 趨則頓 , 走則顚 , 當爲蛩蛩駏驉取甘草以與之 , 蟨有患害 , 蛩蛩駏驉必負而走 .]” 라고 한 이후 관계가 밀접한 것을 가리키는 말이 되었다 . ❍ 거공 [ 駏蛩 ]    거허 ( 駏虛 ) 와 공공 ( 蛩蛩 ) 두 짐승을 합칭한 말이라고도 하고 공공거허 ( 蛩蛩駏虛 ) 로 한 짐승의 이름이라고도 하는데 환난 ( 患難 ) 에 서로 의지함을 비유한다 . 공총자 ( 孔叢子 ) 에 “ 북쪽 지방에 짐승이 있어 이름을 궐 ( 蟨 ) 이라 하는데 , 감초 ( 甘草 ) 를 얻으면 반드시 씹어서 공공 ( 蛩蛩 ) 과 거허 ( 駏虛 ) 에게 준다 . 공공과 거허는 사람이 오는 것을 보면 반드시 궐을 업고 도망한다 . 이는 공공과 거허가 궐을 사랑하여서가 아니라 궐이 맛있는 풀을 얻어다 주기 때문이고 , 궐이 공공과 거허를 사랑하여서가 아니라 그들의 발을 빌리기 위한 것이다 .[ 北方有獸名蟨 , 食得甘草 , 必齧

거고오격후지據稿梧擊朽枝, 거고음청居高飮淸, 거고청비居高聽卑, 거곡격인견마車轂擊人肩摩

❍ 거고상 [ 居蠱上 ]    주역 ( 周易 ) 고괘 ( 蠱卦 ) 상구 ( 上九 ) 를 말하는데 , 그 괘사에 “ 왕후를 섬기지 않고 그 일을 고상하게 한다 .[ 不事王侯 高尙其事 ]” 라고 하였다 . ❍ 거고오격후지 이성리연 [ 據稿梧擊朽枝 而聲犁然 ]    소식 ( 蘇軾 ) 의 송수구수재서 ( 送水丘秀才序 ) 에 “ 묘당 ( 廟堂 ) 에 앉아서 군주와 신하가 번갈아 노래하는 것이 비쩍 마른 오동나무로 만든 거문고를 안고 썩은 나뭇가지를 두드려 소리가 확고한 것과 비교하면 , 마음의 즐거움이 무엇이 다른지 모르겠다 .[ 坐於廟堂 , 君臣賡歌 , 與夫據稿梧 , 擊朽枝 , 而聲犁然 , 不知其心之樂 , 奚以異也 .]” 라고 한 데서 보인다 . 고오 ( 稿梧 ) 는 거문고의 이칭이다 . 장자 ( 莊子 ) 덕충부 ( 德充符 ) 에 “ 나무에 기대어 신음하고 거문고에 기대어 졸고 있네 .[ 倚樹而吟 據稿梧而瞑 ]” 라고 보이는데 , 당 ( 唐 ) 나라 육덕명 ( 陸德明 ) 의 경전석문 ( 經傳釋文 ) 에 “ 최선 ( 崔譔 ) 이 이르기를 ‘ 이는 거문고에 기대어 졸고 있는 것이다 .’ 라고 하였다 .[ 崔云據琴而睡也 ]” 라고 보인다 . 이연 ( 犁然 ) 은 그 소리가 견고한 것이다 . 장자 ( 莊子 ) 산목 ( 山木 ) 에 “ 나뭇가지 두드리는 소리와 노랫소리가 확고하여 사람의 마음에 마땅함이 있었다 .[ 木聲與人聲 犂然有當於人之心 ]” 라고 보이는데 , 당 ( 唐 ) 나라 육덕명 ( 陸德明 ) 의 경전석문 ( 經傳釋文 ) 에 “ 사마표 ( 司馬彪 ) 가 이르기를 ‘ 이연 ( 犁然 ) 은 률연 ( 栗然 : 확고함 ) 이다 .’ 라고 하였다 .[ 司馬云 犁然猶栗然 ]” 라고 보인다 . ❍ 거고음청 [ 居高飮淸 ]    시중 ( 侍中 ) 의 지위를 비유한 말이다 . 부선 ( 附蟬 ) 은 황금으로 만든 매미 모양의 관 장식을 말하는데 , 진서 ( 晉書 ) 권 25 여복지 ( 輿服志 ) 무관 ( 武冠 ) 에 “ 시중과 상시는 금당과 부선을 가하여 장식한다 .[ 侍中常侍 則加

거경원백巨卿元伯, 거경정의居敬精義, 거경지신巨卿之信, 거경행간居敬行簡, 거계車戒

❍ 거경원백 [ 巨卿元伯 ]    막역한 친구 사이를 말한다 . 거경은 후한 때 범식 ( 范式 ) 의 자이고 , 원백 ( 元伯 ) 은 장소 ( 張劭 ) 의 자이다 . 두 사람은 신의가 매우 두터웠다 . 범식 ( 范式 ) 은 산양 ( 山陽 ) 금현 ( 金縣 ) 사람이고 , 장소 ( 張邵 ) 는 여남 ( 汝南 ) 사람인데 , 태학 ( 太學 ) 에서 함께 공부하다가 두 사람이 이별할 때 범식이 장소에게 “2 년 뒤 돌아올 때 그대의 집에 들르겠다 .” 라고 하였다 . 꼭 2 년째가 되는 날인 9 월 15 일에 장소가 닭을 잡고 기장밥을 짓고 범식을 기다리자 그 부모가 웃으며 “ 산양은 여기서 천 리나 멀리 떨어진 곳인데 , 그가 어찌 꼭 올 수 있겠느냐 .” 라고 하였다 . 이에 장소가 “ 범식은 신의 있는 선비이니 , 약속 기한을 어기지 않을 것입니다 .” 라고 하였는데 , 그 말이 채 끝나기도 전에 범식이 당도하였다 한다 . 그리고 하루는 범식이 객관에서 잠을 자는데 , 친구 장소가 꿈에 나타나 하는 말이 “ 거경아 , 나는 모일 ( 某日 ) 에 죽었다 . 모시 ( 某時 ) 에 땅에 묻혀 영원히 황천으로 돌아갈 터인데 , 자네가 날 잊지 않았다면 와 주지 않겠나 .” 라고 하였다 . 이에 범식이 깜짝 놀라 꿈을 깨서 달려갔다고 한다 . < 後漢書 卷 81 范式列傳 > ❍ 거경이립기본 [ 居敬以立其本 ]    경 ( 敬 ) 을 실천함으로써 그 근본을 확립함 . 거경 ( 居敬 ) 은 경 ( 敬 ) 에 머문다는 뜻인데 이때의 거 ( 居 ) 는 거인 ( 居仁 : 인을 실천함 ) 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실천한다는 뜻이다 . 본 ( 本 ) 은 심 ( 心 ), 입 ( 立 ) 은 정립 ( 正立 ) 의 뜻 . 경 ( 敬 ) 을 통해서 마음을 바로잡는다는 뜻이다 . ❍ 거경정의 [ 居敬精義 ]    몸가짐을 조심하고 의를 정밀하게 한다는 말이다 . 심경부주 ( 心經附註 ) 권 2 주 ( 註 ) 에 오봉 호씨 ( 五峯胡氏 ) 가 말하기를 “ 거경 ( 居敬 ) 은 의를 정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