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이 소창유기小窓幽記인 게시물 표시

소인은 비굴하여 소인이 된다 /醉古堂劍掃취고당검소/

강직함이 반드시 곤궁의 길이 되는 것도 아니고 굴종이 반드시 출세의 수단이   되는 것도 아니다 . 예로부터 강직함으로 , 군자는 기꺼이 군자가 되는 것이고 비굴함으로 , 소인은 헛되이 소인이 되는 것이다 .   強項者未必爲窮之路 ,   屈膝者未必爲通之媒 . 강항자미필위궁지로 ,   굴슬자미필위통지매 . 故銅頭鐵面 ,   君子落得做個君子 . 고동두철면 ,   군자낙득주개군자 . 奴顔婢膝 ,   小人枉自做了小人 . 노안비슬 ,   소인왕자주료소인 . < 醉古堂劍掃 취고당검소 : 小窓幽記 소창유기 / 奇 기 >   ❍ 강항 [ 强項 ]   강항은 굳센 목이란 뜻으로 , 성품이 강직하여 남의 위력 ( 威力 ) 에 굽히지 않는 것을 의미한다 . 동한 ( 東漢 ) 광무제 ( 光武帝 ) 때 낙양령 ( 洛陽令 ) 이었던 동선 ( 董宣 ) 이 광무제의 누이 호양 ( 湖陽 ) 공주의 노복 중에 살인을 한 사람을 붙잡아 사형에 처하였다 . 공주가 이 일을 광무제에게 하소연하니 광무제가 동선을 잡아다 놓고 공주에게 사과를 하라고 하였으나 듣지 않았다 . 관리들이 온갖 방법을 써가며 억지로 머리를 조아리게 하여 사죄를 시키려 하였으나 , 동선이 두 팔로 땅을 힘껏 버티어 끝내 머리를 숙이지 않았다 . 마침내 광무제가 웃으며 동선에게 30 만 전을 하사하고 강항령 ( 强項令 ) 을 내보내라고 명했던 데서 온 말이다 . < 後漢書 卷 77 董宣列傳 > ❍ 굴슬 [ 屈膝 ]   무릎을 꿇고 절을 함 . 남에게 몸을 굽혀 복종함 . 무릎을 꿇다 . 굴복하다 . ❍ 동두철면 [ 銅頭鐵面 ]   구리로 만든 머리와 쇠로 만든 얼굴이라는 뜻으로 , 성질 ( 性質 ) 이 완강하고 거만 ( 倨慢 ) 한 사람을 비유 ( 比喩 ) 해 이르는 말이다 . 동두철액 ( 銅頭鐵額 ). 동두철신 ( 銅頭鐵身 ). ❍ 낙득 [ 落得 ]   득의함을 이루다 . 뜻을 이루다 . 어떤 사정이나 결과에 도달한 모양 . 기꺼이 . ~ 를 초래하다 . ~ 가 되고 말다 . 나쁜 결과가

바둑과 잠, 기피세棋避世 수망세睡忘世 /小窓幽記소창유기/

바둑을 두면 세상을 피할 수 있고 잠에 들면 세상을 잊을 수 있다 . 바둑은 장저와 걸닉의 밭갈이처럼 하나가 가버리면 할 수 없으나 잠은 열자가 바람을 타던 것 같아 홀로이 갔다가 홀로이 돌아온다 .   棋能避世 ,   睡能忘世 . 기능피세 ,   수능망세 . 棋類耦耕之沮溺 ,   去一不可 . 기류우경지저닉 ,   거일불가 . 睡同御風之列子 ,   獨往獨來 . 수동어풍지열자 ,   독왕독래 . < 醉古堂劍掃 취고당검소 : 小窓幽記 소창유기 / 奇 기 >   ❍ 피세 [ 避世 ]   세상을 피하여 숨음 . 세상을 피하다 . 은거하다 . 둔거하다 . ❍ 우경 [ 耦耕 ]   두 사람이 쟁기를 나란히 하여 함께 땅을 갊 . 두 사람이 나란히 서서 밭을 가는 것으로 , 은거 ( 隱居 ) 하여 농사짓는 것을 이른다 . 논어 ( 論語 ) 미자 ( 微子 ) 에 “ 장저와 걸닉이 함께 밭을 갈고 있었는데 , 공자가 이곳을 지나다가 자로를 시켜 나루를 물어보게 하였다 .[ 長沮桀溺耦而耕 孔子過之 使子路問津焉 ]” 라는 내용이 보인다 . 장저와 걸닉은 춘추 시대 은자 ( 隱者 ) 이다 . 공자가 초 ( 楚 ) 나라로 가면서 제자인 자로 ( 子路 ) 를 시켜 나란히 밭을 갈고 있던 이들에게 나루를 묻자 , 이들은 무도 ( 無道 ) 한 세상에 뜻을 펴려고 다니는 공자를 비꼬면서 나루를 가르쳐 주지 않았다 . ❍ 저익 [ 沮溺 ]   저닉 . 장저 ( 長沮 ) 와 걸익 ( 桀溺 ). 저익 ( 沮溺 ) 은 춘추 시대 초 ( 楚 ) 나라의 은자 ( 隱者 ) 인 장저 ( 長沮 ) 와 걸닉 ( 桀溺 ) 의 병칭이다 . 모두 공자 때에 벼슬하지 않고 숨어서 살던 사람이다 . 공자 ( 孔子 ) 가 제자들을 데리고 천하를 주유 ( 周遊 ) 하다가 초나라에 들렀을 때 , 장저와 걸닉이 짝을 지어 밭을 갈고 있는 곳을 지나가던 공자 ( 孔子 ) 가 자로 ( 子路 ) 를 시켜 그들에게 나루를 물어보게 했더니 , 그들은 공자더러 어지러운 세상에 왜 은거하지 않고 천하 ( 天下

내가 양보하면 남도 양보한다 /小窓幽記소창유기/

내가 쟁취하려는 것은 다른 사람도 반드시 쟁취하려 한다 . 비록 온 힘을 다해 쟁취하려 해도 반드시 얻어지는 것이 아니다 . 내가 사양하려는 것은 다른 사람도 반드시 사양하려 한다 . 비록 온 힘을 다해 사양하더라도 반드시 잃게 되는 것이 아니다 .   我爭者 ,   人必爭 ,   雖極力爭之 ,   未必得 . 아쟁자 ,   인필쟁 ,   수극력쟁지 ,   미필득 . 我讓者 ,   人必讓 ,   雖極力讓之 ,   未必失 . 아양자 ,   인필양 ,   수극력양지 ,   미필실 . < 醉古堂劍掃 취고당검소 : 小窓幽記 소창유기 / 靈 영 >   ❍ 쟁취 [ 爭取 ] 싸워서 빼앗아 가짐 . 서로 겨루어 싸워서 얻음 . 서로 빼앗다 [ 爭 ]. ❍ 극력 [ 極力 ] 있는 힘을 아끼지 않고 다함 . 있는 힘을 다하여 . 힘껏 . ❍ 사양 [ 辭讓 ] 겸손하여 응하지 않거나 받지 않음 . 자기에게 이로운 것을 겸손하게 응하지 않거나 받지 아니함 . 양보함 . ❍ 미필 [ 未必 ] 반드시 ~ 한 것은 아니다 . 꼭 그렇다고 할 수 없다 .

계획자議事者와 실행자任事者 /小窓幽記소창유기/

일을 의논하는 사람은 몸을 그 일 밖에 두어 이해의 실정을 모두 살펴야 하고 일을 맡아하는 사람은 몸을 그 일 안에 두어 이해에 대한 염려를 잊어야 한다 .   議事者身在事外 ,   宜悉利害之情 . 의사자신재사외 ,   의실이해지정 . 任事者身居事中 ,   當忘利害之慮 . 임사자신거사중 ,   당망이해지려 . < 菜根譚 채근담  ∥  醉古堂劍掃 취고당검소 : 小窓幽記 소창유기 / 醒 성 11 >   ❍ 의사 [ 議事 ]   일을 의논 ( 議論 ) 함 . 회의에서 , 어떤 일에 대하여 서로 의견을 주고받음 . ❍ 임사 [ 任事 ]   사무 ( 事務 ) 를 맡음 . 일을 맡기다 . 일을 맡다 . 어떠한 일 . 재직하다 . ❍ 이해 [ 利害 ]   이익 ( 利益 ) 과 손해 ( 損害 ). ❍ 실정 [ 實情 ]   실제 ( 實際 ) 의 사정 ( 事情 ) 이나 정세 ( 情勢 ).

발끈하니 자신만 옳다는 무리를 만나면 /小窓幽記소창유기/

묵묵하니 말이 없는 사람을 만나면 절대로 속마음을 털어놓지 말고 발끈하고 성내며 자신만 옳다하는 무리를 만나면 모름지기 입을 닫고 말을 말아야 한다 .   遇嘿嘿不語之士 ,   切莫輸心 . 우묵묵불어지사 ,   절막수심 . 見悻悻自好之徒 ,   應須防口 . 견행행자호지도 ,   응수방구 . < 醉古堂劍掃 취고당검소 : 小窓幽記 소창유기 / 醒 성 9>   ❍ 절막 [ 切莫 ]  ~ 하지 마라 . 절대로 ~ 하지 마라 . ❍ 수심 [ 輸心 ]   성의를 다하다 . 성심을 다하다 . 마음속을 털어 놓다 . ❍ 행행 [ 悻悻 ]   성이 발끈 나서 자리를 박차고 떠나는 모양 . 화를 내며 씩씩거리는 모양 . 발끈 화를 내는 모양 . ❍ 자호지도 [ 自好之徒 ]   스스로를 옳다고 여기는 무리 . ❍ 응수 [ 應須 ]   마땅하다 . 당연히 . 마땅히 . 응당 ~ 하여야 한다 . ❍ 방구 [ 防口 ]   신중하게 말함 . 입을 막다 . 여론을 막음 . 다른 사람이 말이나 소문 따위를 퍼뜨리지 못하게 입을 막음 .

정서와 동떨어지면, 두려운 세상 /소창유기小窓幽記/

인간의 정서와 동떨어지면 온 세상이 두려운 곳이 되고 세상물정을 제대로 알지 못하면 일생이 온통 꿈속이 된다 .   不近人情 ,   擧世皆畏途 . 불근인정 ,   거세개외도 . 不察物情 ,   一生俱夢境 . 불찰물정 ,   일생구몽경 . < 소창유기 小窓幽記 , 취고당검소 醉古堂劍掃 : 성 醒 >   ❍ 불근인정 [ 不近人情 ]   사람들의 정서에 가깝지 않다 . 인정에 가깝지 않다 . 인정에 맞지 않다 . 냉정하다 . 야속하다 . 빡빡하게 굴다 . 비정하다 . ❍ 인정 [ 人情 ]   사람이 본디 가지고 있는 온갖 욕망 . 남을 동정 ( 同情 ) 하는 마음씨 . 세상 사람의 다사로운 마음 . 은혜 . 정의 ( 情誼 ). 호의 . 선심 . ❍ 정서 [ 情緖 ]   사람의 마음에 일어나는 여러 가지 감정 . 어떤 사물 또는 경우에 부딪쳐 일어나는 갖가지 감정 · 상념 . 또는 , 그러한 감정을 불러일으키는 기분 · 분위기 . 희로애락과 같이 갑자기 일시적으로 급격하게 일어나 본능적이며 신체적 표출이 따르는 감정 . ❍ 거세 [ 擧世 ]   온 세상 . 또는 세상사람 전체 . ❍ 외도 [ 畏途 ]   무서운 길 . 무서운 일 . 두려운 일 . 위험한 방도 . 모험적인 사업 . ❍ 불찰 [ 不察 ]   주의깊게 살피지 않아 생긴 잘못 . 분별하지 못하다 . 판별하지 못하다 . ❍ 물정 [ 物情 ]   세상의 이러저러한 실정이나 형편 . 세상 사람의 심정이나 인심 . 세상의 정세 . ❍ 몽경 [ 夢境 ]   꿈속같이 실질적이지 못한 환상 . 망상 . 꿈 또는 꿈속 .

고상한 말로 가르치려 들지 마라 /소창유기小窓幽記/

남의 잘못을 꾸짖을 때는 너무 엄하게 하지 마라 . 그가 받아들여 감당할 수 있을지를 생각해야 한다 . 좋은 말로 남을 가르칠 때는 너무 고상하게 하지 마라 . 그가 알아듣고 따를 수 있도록 해야 한다 .   攻人之惡毋太嚴 ,   要思其堪受 . 공인지오무태엄 ,   요사기감수 . 教人以善莫過高 ,   當原其可從 . 교인이선막과고 ,   당원기가종 . < 소창유기 小窓幽記 , 취고당검소 醉古堂劍掃 : 성 醒 >   攻人之惡毋太嚴 , 要思其堪受 ; 敎人以善毋過高 , 當使其可從 . < 채근담 菜根譚 >   ❍ 무 [ 毋 ] 하지 마라 . ~ 해서는 안 된다 . ❍ 엄 [ 嚴 ] 준엄하다 . 호되다 . 매섭다 . ❍ 과고 [ 過高 ] 너무 높다 . 지나치게 높다 . ❍ 원 [ 原 ] 찾다 . 추구하다 . 근본을 캐다 .

오래 지내어도 싫어지지 않게 /소창유기小窓幽記/

남이 내 앞에서 칭찬하게 하기보다 남이 등 뒤에서 험담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낫고, 잠깐 사귀어서 좋아하게 하기보다 오래 함께 지내어도 싫어지지 않도록 하는 것이 낫다 .   使人有面前之譽 ,   不若使人無背後之毀 . 사인유면전지예 ,   불약사인무배후지훼 . 使人有乍交之歡 ,   不若使人無久處之厭 . 사인유사교지환 ,   불약사인무구처지염 . < 소창유기 小窓幽記 / 취고당검소 醉古堂劍掃 :  성 醒 > 다른 이가 내 앞에서 나를 칭찬하기보다 그가 등 뒤에서 험담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낫고 , 사람을 처음 사귈 때 일시적인 호감을 갖게 하기보다는 오래도록 함께 지내면서도 싫어하는 마음이 생기지 않도록 하는 것이 낫다 .[ 使人有面前之譽 , 不若使其無背後之毀 ; 使人有乍處之歡 , 不若使其無久處之厭 .] < 채근담 菜根譚 > ❍ 사교 [ 乍交 ]   처음 사귐 . 잠시 사귐 . 잠깐 사귐 . ❍ 구처 [ 久處 ]   오래도록 함께 지내다 . 오래 사귀다 .

분노를 씻기보다는 치욕을 참아 /소창유기小窓幽記/

은혜를 파는 것은 은혜를 갚아 후덕해지느니만 못하고 분노를 씻는 것은 치욕을 참아 고명해지느니만 못하고 명예를 구하는 것은 이름을 피하여 자적하느니만 못하고 감정을 속이는 것은 절개를 곧게 하여 진실되느니만 못하다 .   市恩不如報德之爲厚 ,   雪忿不若忍恥之爲高 . 시은불여보덕지위후 ,   설분불약인치지위고 . 要譽不如逃名之爲適 ,   矯情不若直節之爲眞 . 요예불여도명지위적 ,   교정불약직절지위진 . < 채근담 菜根譚 / 취고당검소 醉古堂劍掃 / 소창유기 小窓幽記 >   ❍ 시은 [ 市恩 ]   득 ( 得 ) 을 얻고자 남에게 은혜 ( 恩惠 ) 를 베푸는 일 . 저잣거리의 은혜라는 뜻으로 , 대가를 바라고 은혜를 베푸는 일을 이르는 말 . 득을 보자고 은혜를 베풀다 . 즉 물건을 사줌으로써 환심을 사는 것 등을 말함 . ❍ 불여 [ 不如 ]  ~ 가 ~ 만 못하다 . ~ 보다 ~ 하는 것이 더 낫다 . ❍ 보덕 [ 報德 ]   남의 은덕 ( 恩德 ) 을 갚음 . 은혜를 갚다 . 보은하다 . 남의 은혜로운 덕을 갚음 . ❍ 고명 [ 高明 ]   고상 ( 高尙 ) 하고 현명 ( 賢明 ) 함 . 품위와 수준이 높고 현명함 . 식견 ( 識見 ) 이 높음 . 저택 ( 邸宅 ) 이나 부귀 ( 富貴 ) 한 집을 일컫는 말 . 학문 · 견해 · 기술 · 기능이 빼어나다 . 고명한 사람 . 뛰어나다 . ❍ 요예 [ 要譽 ]   요명 ( 要名 ). 명예를 구함 . ❍ 한적 [ 閑適 ]   한가 ( 閑暇 ) 하여 자적 ( 自適 ) 함 . 한가하고 매인 데가 없어 마음에 맞다 . 한가하고 편안하다 . ❍ 자적 [ 自適 ]   무엇에 얽매이지 않고 제 마음 내키는 대로 편안하게 즐김 . 무엇에도 속박 ( 束縛 ) 됨이 없이 마음 내키는 대로 생활 ( 生活 ) 함 . ❍ 교정 [ 矯情 ]   진정 ( 眞情 ) 한 뜻을 억눌러 나타내지 않는 일 . 마음속에 억눌러 드러내지 않는 감정 . 진심을 속이고 거짓으로 꾸밈 . 마음속에서 우러나오는 감정을 억눌러 나

침착함은 번잡한 데서 검증되어야 /소창유기小窓幽記/

욕심 없고 깨끗한 지조는 부귀와 호화의 유혹에서 시험되어 나와야 하고 침착하고 차분한 절조 또한 번잡한 상황에서 검증되어 나와야 한다 .   澹泊之守 ,   須從穠豔場中試來 . 담박지수 ,   수종농염장중시래 . 鎭定之操 ,   還向紛紜境上勘過 . 진정지조 ,   환향분운경상감과 . < 소창유기 小窓幽記 . 취고당검소 醉古堂劍掃 : 성 醒 >   ❍ 담박 [ 澹泊 ] 담박하다 . 욕심이 없고 마음이 깨끗하다 . 명리를 좇지 않다 . ❍ 수종 [ 須從 ] 모름지기 따르다 . ❍ 농염 [ 穠豔 ] 농염 ( 穠艶 ). ‘ 염 豔 ’ 과 ‘ 염 艶 ’ 은 동음동의어 . 부귀하고 호화스러운 것 . ❍ 진정 [ 鎭定 ] 반대하는 세력 따위를 진압하여 평정함 . 반대 세력이나 기세를 강압적인 힘으로 억눌러 편안하게 함 . 침착하다 . 진정하다 . 차분하다 . ❍ 환향 [ 還向 ] 이쪽으로 향하여 돌아옴 . 방향을 돌려 돌아옴 . ❍ 분운 [ 紛紜 ] 여러 사람의 의논 ( 議論 ) 이 일치하지 아니하고 이러니저러니 하여 시끄럽고 떠들썩함 . 세상 ( 世上 ) 이 떠들썩하여 복잡하고 어지러움 . ❍ 감과 [ 勘過 ] 검사 ( 檢査 ) 하여 통과 ( 通過 ) 시킴 . 검사하거나 검열하여 통과시킴 .

유혹을 물리치고 고난을 견뎌야 /소창유기小窓幽記/

꽃 흐드러지고 버들가지 살랑대는 곳을 헤치고 나갈 수 있어야 , 정말로 분별력 있는 사람이라 할 수 있고 세찬 비바람 속에 우뚝 서 있을 수 있어야 , 비로소 바탕이 굳건한 사람이라 할 수 있다 .   花繁柳密處 撥得開 ,   纔是手段 . 화번유밀처 발득개 ,   재시수단 . 風狂雨急時 立得定 ,   方見腳根 . 풍광우급시 입득정 ,   방견각근 . < 소창유기 小窓幽記 .  취고당검소 醉古堂劍掃  :  성 醒 > 꽃이 무성하고 버드나무가 울창한 곳을 헤쳐 나갈 수 있어야 비로소 능력이 있다 할 것이요 . 바람이 미친 듯 몰아치고 비가 거세게 쏟아져 내릴 때에도 굳건히 서 있을 수 있어야 그 몸을 지탱하고 있는 뿌리가 굳건함을 보여줄 수 있는 것이다 .[ 花繁柳密處 , 撥得開 , 才是手段 ; 風狂雨急時 , 立得定 , 方見腳根 .] [ 花繁柳密處撥得開 , 方見手段 ; 風狂雨驟時立得定 , 纔是腳跟 .]   ❍ 화번유밀처 [ 花繁柳密處 ] 꽃이 무성하고 버들가지 우거진 곳 . 즉 아름답고 놀기 좋은 곳 . ❍ 발개 [ 撥開 ] 밀어 헤치다 . 밀어 젖히다 . 지출하다 . 억지로 열다 . 밀어 제치다 . 헤치다 . ❍ 재시 [ 纔是 ] 이것이야 말로 ~ 이다 . 정말로 ~ 이다 . ❍ 수단 [ 手段 ] 어떤 목적을 이루기 위한 행동 방도 . 일을 다루어 처리하는 능력이나 솜씨 . 어떤 활동을 실천에 옮기기 위한 설비나 도구 , 또는 대상 . ❍ 풍광우급시 [ 風狂雨急時 ] 바람이 미친 듯 불고 비가 심하게 내릴 때 . 곤경과 위태로운 일이 닥칠 때 . ❍ 입정 [ 立定 ] 똑바로 서다 . 단단히 서다 . 제자리 서 . 굳건히 서서 자신의 분수를 지키다 .[ 立定脚跟 , 安分守己 .] ❍ 방견 [ 方見 ] 비로소 . ❍ 각근 [ 脚根 ] 발뒤꿈치 . 자신을 지탱할 수 있는 단단한 토대 . 발꿈치 . 발뒤축 . 입장 . 행적 . 내막 . 진상 . 바탕 . 물체의 하단 ( 下端 ) 이나 근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