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이 설원說苑인 게시물 표시

눈앞의 이익에 급급하여 등 뒤의 환란을 모른다 /說苑설원/正諫정간/

오 ( 吳 ) 나라 왕 ( 王 ) 이 형 ( 荊 : 초 楚 ) 나라를 정벌하려고 하면서 , 좌우 신하들에게 이렇게 일렀다 . “ 감히 반대하여 간언 ( 諫言 ) 하는 자는 죽이겠다 !” 그런데 사인 ( 舍人 ) 중에 소유자 ( 少孺子 ) 라는 사람이 있었다 . 그는 간언을 하고 싶었으나 감히 하지 못하게 되자 , 탄환 ( 彈丸 ) 을 지니고 탄궁 ( 彈弓 ) 을 잡은 채 옷을 이슬에 적시며 3 일 아침 내내 후원 ( 後園 ) 을 돌아다녔다 . 오왕 ( 吳王 ) 이 이상하게 여겨 물었다 . “ 이리 오너라 . 무슨 까닭에 이처럼 옷을 적시며 고생하느냐 ? ” 그 사인이 대답했다 . “ 후원에는 나무가 있고 그 위에 매미가 있습니다 . 매미는 높은 데서 살아 슬피 울며 이슬을 받아먹느라 , 사마귀가 그 뒤에서 노리고 있는 줄을 알지 못합니다 . 사마귀는 몸을 구부리고 바짝 붙어서 매미를 잡으려는 데 정신이 팔려 황작 ( 黃雀 ) 이 그 곁에 있는 것을 돌아보지 못합니다 . 황작 또한 목을 늘여 사마귀를 쪼아 먹으려는 데에만 정신이 팔려 탄환을 가진 사람이 그 아래에 노리고 있는 것을 알지 못합니다 . 이 세 동물은 모두 그 앞에 있는 이익 ( 利益 ) 만 얻으려 힘 쓸 뿐 , 그 뒤에 환란 ( 患難 ) 이 있음은 돌아보지 않습니다 .” 오왕이 말하였다 . “ 좋은 말이다 .” 그리고는 군대를 해산하였다 . *** 吳王欲伐荊 , 告其左右曰 :「 敢有諫者 , 死 ! 」 捨人有少孺子者 , 欲諫不敢 , 則懷丸操彈 , 游於後園 , 露沾其衣 , 如是者三旦 . 吳王曰 :「 子來何苦沾衣如此 ? 」 對曰 :「 園中有樹 , 其上有蟬 , 蟬高居悲鳴 飮 露 , 不知螳螂在其後也 ! 螳螂委身曲附 , 欲取蟬而不顧知黃雀在其傍也 ! 黃雀延頸欲啄螳螂而不知彈丸在其下也 ! 此三者皆務欲得其前利而不顧其後之有患也 . 」 吳王曰 :「 善哉 ! 」 乃罷其兵 . 【 說苑 / 正諫 】

가난하고 부모가 연로하면 녹을 가리지 말고 벼슬을 해야 한다/설원/건본/

자로 ( 子路 ) 가 말하였다 . “ 짐은 무겁고 갈 길이 먼 사람은 땅을 가리지 않고 쉬는 법이요 , 가난한 집에 연로한 어버이를 모신 자는 그 녹을 가리지 않고 벼슬을 해야 한다고 하였는데 , 나는 옛날 어버이를 모시고 있을 때에 항상 스스로는 여곽지실 ( 藜藿之實 ) 같은 거친 것을 먹으면서도 어버이를 위해서는 1 백리 밖에서 쌀을 짊어지고 오기도 하였다 . 그러나 어버이가 돌아가신 뒤 , 내가 남쪽으로 초 ( 楚 ) 나라에 가서 성공한 끝에 나를 따르는 수레가 백승 ( 百乘 ) 이나 될 정도이고 , 쌓인 곡식도 만종 ( 萬鐘 ) 이나 되며 , 또한 자리를 겹쳐 깔고 앉아도 될 정도이며 , 솥을 나란히 걸어 놓고 밥을 해먹을 정도로 부유해졌다 . 그러나 어버이를 위해 차라리 명아주 잎과 콩잎을 먹고 쌀을 짊어지는 일을 하고 싶지만 , 다시는 되돌릴 수 없는 일이 되고 말았다 . 메마른 물고기가 낚싯줄만 물고 있으면 , 그 몇이나 좀벌레에게 먹히지 않을 수 있으랴 ? 어버이의 수 ( 壽 ) 는 홀연하기가 마치 말이 지나가는 것을 문틈 사이로 보는 것처럼 빠르구나 . 초목이 다시 더 자라고 싶으나 이미 서리와 이슬이 이를 가로막으며 , 어진 이가 어버이를 더 섬기고자 하나 그 어버이가 기다려 주지 않는구나 . 그래서 가난한 집에 연로한 어버이를 모신 자는 , 그 녹을 가리지 않고 벼슬을 해야 한다고 한 것일 터이다 .” *** 子路曰 : 負重道遠者 , 不擇地而休 ; 家貧親老者 , 不擇祿而仕 . 昔者由事二親之時 , 常食藜藿之實而爲親負米百里之外 , 親沒之後 , 南遊於楚 , 從車百乘 , 積粟萬鐘 , 累茵而坐 , 列鼎而食 , 願食藜藿負米之時不可復得也 ; 枯魚銜索 , 幾何不蠹 , 二親之壽 , 忽如過隙 , 草木欲長 , 霜露不使 , 賢者欲養 , 二親不待 , 故曰 : 家貧親老不擇祿而仕也 . 【 說苑 / 建本 】 ❍ 여곽지실 [ 藜藿之實 ]   명아주 잎과 콩잎 같은 변변치 못한 음식 , 콩대의 열매 등으로 거친 음식 . 거친 곡식 .

용서한 후에 가르친다/설원/군도/

하간 ( 河間 ) 의 헌왕 ( 獻王 ) 이 이렇게 말하였다 . “ 요 ( 堯 ) 임금은 천하에 마음을 두고 , 가난한 백성을 보살피는 데 그 뜻을 쏟았다 . 많은 백성들이 죄에 걸려드는 것을 애통해 하였으며 , 또 뭇 백성이 편안치 못한 것을 근심하였다 . 그래서 백성이 한 명이라도 굶고 있다는 말을 들으면 그것이 자신 때문에 굶는 것이라 하였으며 , 누구 하나라도 헐벗고 있다는 말을 들으면 그 또한 자신 때문에 헐벗은 것이라 하였다 . 그런가 하면 어느 한 백성이 죄를 지었다는 말을 들으면 , 그것도 역시 자신이 그를 죄에 빠져들게 한 것이라 여겼다 . 이처럼 인의 ( 仁義 ) 가 밝게 세워지고 덕화 ( 德化 ) 가 널리 베풀어지자 , 상을 주지 않아도 백성들이 부지런해졌으며 벌을 내리지 않아도 잘 다스려지게 되었다 . 먼저 용서하고 뒤에 가르치는 것이 요임금의 치도 ( 治道 ) 였다 . 또 순 ( 舜 ) 임금 때에는 유묘씨 ( 有苗氏 ) 가 복종하지 않았는데 , 그들이 복종하지 않는 이유는 태산 ( 太山 ) 이 그 남쪽에 있고 , 전산 ( 殿山 ) 그 북쪽에 있으며 , 그리고 왼쪽은 동정 ( 洞庭 ) 의 파도가 있고 , 오른쪽은 팽려 ( 彭蠡 ) 의 흐르는 물이 있다는 천험의 요새를 믿은 까닭이었다 . 이들이 이러한 이유로 복종하지 않자 , 우 ( 禹 ) 가 이들을 토벌하고자 하였다 . 이에 순임금이 ‘ 그들을 교화시키려는 우리의 노력을 아직 다하지 않았다 . 끝까지 그들을 가르쳐야 한다 .’ 라고 하며 허락하지 않았다 . 뒤에 유묘씨가 복종하기를 청하여 오자 , 천하 사람들이 이 소식을 듣고 모두가 우의 뜻을 비난하고 순임금의 덕화 안으로 돌아왔다 .” *** 河間獻王曰 :「 堯存心於天下 , 加志於窮民 , 痛萬姓之罹罪 , 憂眾生之不遂也 . 有一民饑 , 則曰此我饑之也 ; 有一人寒 , 則曰此我寒之也 ; 一民有罪 , 則曰此我陷之也 . 仁昭而義立 , 德博而化廣 ; 故不賞而民勸 , 不罰而民治 . 先恕而後教 , 是堯道也 . 當舜之時 , 有苗氏不服 , 其所以不服者 ,

군자는 남의 악함을 이루어 주지 않는다/설원/군도/

노 ( 魯 ) 나라 애공 ( 哀公 ) 이 공자 ( 孔子 ) 에게 물었다 . “ 듣자하니 군자는 도박을 하지 않는다고 하는데 , 그 이유가 있습니까 ?” 공자가 대답하였다 . “ 있습니다 .” 애공이 다시 물었다 . “ 무슨 이유로 도박을 하지 않습니까 ?” 공자가 말하였다 . “ 이승 ( 二乘 ) 이 있기 때문입니다 .” 애공이 물었다 . “ 이승이 있으면 어째서 도박을 하지 않아야 합니까 ?” 공자가 말하였다 . “ 옳지 못한 도를 행하는 일이기 때문입니다 .” 이 말을 들은 애공은 두려운 나머지 잠시 말을 잇지 못하다가 , 겨우 이렇게 말하였다 . “ 그렇습니까 ? 군자가 옳지 못한 도를 싫어함이 그렇게 심합니까 ?” 그러자 공자가 이렇게 설명하였다 . “ 옳지 못한 도를 싫어함이 심하지 않다면 옳을 도를 좋아함도 역시 심하지 않을 것이며 , 옳은 도를 좋아함이 심하지 않다면 백성들이 그 지도자와 친하려 함도 역시 심하지 않을 것입니다 . 시경에 이르기를 ‘ 군자를 보지 못해 내 마음 안타깝더니 그대를 보고서야 , 그대를 우연히 보고서야 내 마음 즐겁네 !’ 라고 하였습니다 . 시경에서 옳은 도를 좋아하는 것이 심하기가 이와 같습니다 .” 이에 애공이 이렇게 말하였다 . “ 훌륭합니다 . ‘ 군자는 남의 아름다움을 이루어 줄 뿐 , 남의 악함을 이루어 주지는 않는다 ’ 라고 하였는데 , 공자가 아니었더라면 내 어찌 이 말을 들을 수 있었겠습니까 .” *** 魯哀公問於孔子曰 :「 吾聞君子不博 , 有之乎 ? 」 孔子對曰 :「 有之 . 」 哀公曰 :「 何爲其不博也 ? 」 孔子對曰 :「 爲其有二乘 . 」 哀公曰 :「 有二乘則何爲不博也 ? 」 孔子對曰 :「 爲行惡道也 . 」 哀公懼焉 . 有間曰 :「 若是乎君子之惡惡道之甚也 ! 」 孔子對曰 :「 惡惡道不能甚 , 則其好善道亦不能甚 ; 好善道不能甚 , 則百姓之親之也 , 亦不能甚 . 」 詩云 :「 未見君子 , 憂心惙惙 , 亦既見止 , 亦既覯止 , 我心則說 . 」 詩之好善道之甚也如此 . 哀公曰 :「 善哉 ! 吾聞君子成人之美

지도자가 해야 할 일/설원/군도/

제 ( 齊 ) 나라 선왕 ( 宣王 ) 이 유문 ( 尹文 ) 에게 물었다 . “ 군주로서 해야 할 일은 무엇입니까 ?” 윤문이 대답하였다 . “ 군주가 해야 할 일은 인위적으로 하지 않고도 아랫사람들을 능히 수용하는 것입니다 . 무릇 일을 줄여 쉽게 따를 수 있도록 하고 , 법을 살펴 지키기 쉽게 해야 합니다 . 그래야만 백성들이 정치 때문에 죄를 짓는 일이 없어집니다 . 큰 도로 대중을 포용하고 , 큰 덕으로 아랫사람을 끌어안아야 합니다 . 그래서 성인은 인위적인 것을 적게 하면서도 천하가 잘 다스려지게 한 것입니다 . 서경 ( 書經 ) 에 이르기를 ‘ 밝은 지혜는 성스러움을 이루게 한다 .’ 라고 하였고 , 시경 ( 詩經 ) 에 이르기를 ‘ 기산에 닦은 평탄한 길 , 자손들이 지켜가리 !’ 라고 하였습니다 .” 선왕이 말하였다 . “ 좋은 말씀입니다 .” *** 齊宣王謂尹文曰 :「 人君之事何如 ? 」 尹文對曰 :「 人君之事 , 無爲而能容下 . 夫事寡易從 , 法省易因 ; 故民不以政獲罪也 . 大道容眾 , 大德容下 ; 聖人寡爲而天下理矣 . 書曰 :「 睿作聖 」 . 詩人曰 :「 岐有夷之行 , 子孫其保之 ! 」」 宣王曰 :「 善 ! 」 【 說苑 / 君道 】

지도자의 바른 길/설원/군도/

진 ( 晉 ) 나라 평공 ( 平公 ) 이 사광 ( 師曠 ) 에게 물었다 . “ 군주로서 행할 도리는 무엇입니까 ?” 사광이 대답하였다 . “ 군주로서 행할 도리는 깨끗하고 투명해야 하며 , 꾸미거나 억지로 이루려함이 없어야 하며 , 널리 평등하게 사랑하려 힘써야 합니다 . 어진 사람을 등용하기에 바빠야 하며 , 눈과 귀를 넓게 열어 널리 모든 곳을 살펴야 합니다 . 세간의 풍속에 빠져들어서는 안 되며 , 좌우의 측근에 연연하여 구속되어서도 안 됩니다 . 넓게 트여 멀리 볼 수 있어야 하며 , 홀로 우뚝 설 수 있어야 합니다 . 자주 돌아보고 공적을 살펴 신하를 대하여야 합니다 . 이것이 군주로서 지녀야할 사람을 조종하고 이끌어 나가는 도리입니다 .” 평공이 말하였다 . “ 좋은 말씀입니다 .” *** 晉平公問於師曠曰 :「 人君之道如何 ? 」 對曰 :「 人君之道清淨無爲 , 務在博愛 , 趨在任賢 ; 廣開耳目 , 以察萬方 ; 不固溺於流俗 , 不拘繫於左右 ; 廓然遠見 , 踔然獨立 ; 屢省考績 , 以臨臣下 . 此人君之操也 . 」 平公曰 :「 善 ! 」 【 說苑 / 君道 】

간언하지 않는 것이 가장 큰 환란이다/설원/선설/

진나라 평공이 숙향에게 물었다 . “ 흉년이 들고 질병 도는데다가 적인까지 우리를 공격해 오고 있으니 어떻게 대처해야 하겠습니까 ?” 숙향이 대답하였다 . “ 흉년이 든 것은 내년이면 회복될 것이요 , 질병이 퍼진 것도 머지않아 그칠 것이며 , 적인이 내습해 오는 것 또한 큰 근심거리가 되지 않습니다 .” 그러자 평공이 다시 물었다 . “ 그렇다면 이보다 더 큰 환난이 있습니까 ?” 숙향이 대답하였다 . “ 무릇 대신들이 녹을 중히 여겨 간언을 하지 않고 , 근신들은 죄가 두려워 감히 말을 하지 못하며 , 좌우의 신하들은 청탁을 일삼는데도 임금이 모르고 있는 것이 참으로 환난 중에 가장 큰 것입니다 .” 평공이 말하였다 . “ 옳은 말씀입니다 ” 그리고는 나라 안에 이러한 영을 내렸다 . “ 간언을 하고자 하는 사람이 있는데 이를 은폐하고 , 내 측근으로서 나라의 관리에 대해 언급하면 죄를 줄 것이다 .” *** 晉平公問叔向曰 :「 歲饑民疫 , 翟人攻我 , 我將若何 ? 」 對曰 :「 歲饑來年而反矣 , 疾疫將止矣 , 翟人不足患也 . 」 公曰 :「 患有大於此者乎 ? 」 對曰 :「 夫大臣重祿而不極諫 , 近臣畏罪而不敢言 , 左右顧寵於小官而君不知 . 此誠患之大者也 . 」 公曰 :「 善 . 」 於是令國中曰 :「 欲有諫者爲之隱 , 左右言及國吏罪 . 」 【 說苑 / 善說 】   적인 [ 翟人 ] 고대 중국 북부에 살던 민족 이름이다 . ‘ 翟 ’ 은 ‘ 狄 ’ 과 통용이다 .

소발자국 웅덩이 속의 붕어/설원/선설/

장주 ( 莊周 ) 가 집이 가난하여 위 ( 魏 ) 나라에 가서 식량을 꾸어 달라고 하였다 . 그러자 문후가 이렇게 핑계를 대었다 . “ 우리 백성들이 곡식을 바쳐 오면 그때 가져다 드리지요 .” 이 말에 장자가 이렇게 말하였다 . “ 제가 이곳으로 오던 중에 길가의 소 발자국으로 파여 물이 고인 곳에 붕어가 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 그 붕어는 나를 보자 크게 탄식하며 ‘ 제가 살아날 수 있을까요 ?’ 라고 하였습니다 . 그래서 제가 ‘ 조금만 기다리면 내가 너를 위해 남쪽 초나라 왕을 만나 강수와 회수의 물길을 터서 너에게 끌어다 대주겠다 .’ 라고 하였습니다 . 그러자 붕어가 ‘ 지금 나의 목숨은 그저 한 단지나 한 항아리의 물에 죽고 살고가 달렸을 뿐입니다 . 그런데도 그대가 나를 위해 초왕을 만나 거창하게 강수 · 회수의 물을 끌어다 대어주겠다니 , 그때가 되면 그대는 마른 생선가게에 가서나 나를 찾을 수 있을 것이오 !’ 라고 하였습니다 . 지금 제가 가난하여 곡식을 꾸러 왔는데 백성이 나라에 곡식을 바쳐야 내게 주겠다니 , 곡식을 가지고 왔을 때는 저를 날품팔이꾼의 시장에서나 찾아야 할 것입니다 !” 이 말에 문후가 곡식 백종을 풀어 장주의 집으로 보내주었다 . *** 莊周貧者 , 往貸粟於魏 , 文侯曰 :「 待吾邑粟之來而獻之 . 」 周曰 :「 乃今者周之來 , 見道傍牛蹄中有鮒魚焉 , 大息謂周曰 :「 我尚可活也 ? 」 周曰 :「 須我爲汝南見楚王 , 決江 · 淮以溉汝 . 」 鮒魚曰 :「 今吾命在盆甕之中耳 , 乃爲我見楚王 , 決江 · 淮以溉我 , 汝即求我枯魚之肆矣 . 」 今周以貧故來貸粟 , 而曰須我邑粟來也而賜臣 , 即來亦求臣傭肆矣 . 」 文侯於是乃發粟百鐘 , 送之莊周之室 . 【 說苑 / 善說 】 장주 [ 莊周 ]   전국시대 철학가로 자 ( 字 ) 는 자휴 ( 子休 ) 또는 자목 ( 子沐 ) 이다 . 송 ( 宋 ) 나라 몽 ( 蒙 : 지금의 안휘성 安徽省 몽성 蒙城 ) 사람으로 일설에는 하남성 ( 河南省 ) 상구 ( 商丘 ) 사람이라 한다 . 송 ( 宋 )

낡지 않는 옷, 비지 않는 창고 /설원/선설/

장록 ( 張祿 ) 은 문지기의 임무를 띠고 있었는데 , 어느 날 맹상군을 만나 이렇게 물었다 . “ 옷을 항상 새것으로 낡지 않게 하고 , 창고가 항상 가득 차서 비는 법이 없도록 하는 방법이 있는데 , 귀하는 이를 알고 있습니까 ?” 그러자 맹상군이 대답하였다 . “ 옷을 새것처럼 하려면 잘 손질하면 되고 , 창고가 항상 차서 비지 않게 하려면 부유하면 되지 무슨 다른 방법이 있단 말이오 ? 그 외에 다른 방법이 있다면 한 번 들려주시지요 .” 이에 장록이 이렇게 말하였다 . “ 원컨대 귀하께서 귀한 신분이시라면 어진 이를 등용하시고 , 귀하가 부자라고 느끼신다면 가난한 이에게 베푸십시오 . 이렇게 하면 항상 새 옷처럼 낡지 않게 입으실 수 있고 , 창고가 차서 비는 법이 없을 것입니다 .” 맹상군은 이 말에 일리가 있다고 여겼고 , 그 뜻에 즐거움을 느꼈으며 , 그의 언변에도 놀라움을 느꼈다 . 그래서 이튿날 사람을 시켜 그에게 황금 1 백 근과 문채나는 옷감 백순 ( 百純 ) 을 가져다주도록 하였다 . 그러나 장록은 이를 사양하며 받지 않았다 . 뒤에 장록이 다시 맹상군을 만나게 되었는데 , 그때 맹상군이 물었다 . “ 지난날 선생께서 제게 가르쳐 주시기를 ‘ 옷을 항상 새것으로 낡지 않게 하고 , 창고가 항상 가득 차서 비는 법이 없도록 하는 방법이 있는데 아는가 ’ 고 물었지요 . 저는 이에 그 가르침을 기쁘게 여겨 사람을 시켜 그 보답으로 황금 1 백 근과 무늬 옷감 1 백 순을 보내어 우선 내 집 문안의 가난한 자부터 도우려 하였더니 , 선생께서는 어찌하여 사양하며 받지 않으셨습니까 ?” 장록이 말하였다 . “ 귀하가 장차 귀하의 돈을 파내어 주고 귀하의 창고에서 곡식을 풀어 우리 선비들을 도와주려 한다면 , 옷이 다 닳고 신발이 모두 해어지도록 해도 모자랄 것입니다 . 그러니 어느 겨를에 새옷이 낡지 않게 하고 가득 찬 창고가 비지도 않게 할 수 있겠습니까 ?” 맹상군이 말하였다 . “ 그러면 어떻게 하여야 합니까 ?” 장록이 말하였다 . “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