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이 명심보감明心寶鑑인 게시물 표시

군자는 가난해도 예의가 있다 /명심보감/공자/

군자는 높여주면 스스로 낮춰 더욱 겸손해지고 소인은 떠받들면 세력에 기대 교만하고 사치해진다 . 소인은 소견이 얕아 쉽게 채워지고 군자는 소견이 깊어 넘치지 않는다 . 그러므로 병풍은 찢어져도 뼈대는 남고 군자는 가난해도 항상 예의가 있다 .   君子高則卑而 益 謙 ,   小人寵則倚勢驕奢 . 군자고즉비이 익 겸 ,   소인총즉의세교사 . 小人見淺易盈 ,   君子見深難溢 . 소인견천이영 ,   군자견심난일 . 故屛風雖破 ,   骨格猶存   ;   君子雖貧 ,   禮義常在 . 고병풍수파 ,   골격유존   ;   군자수빈 ,   예의상재 . < 명심보감 明心寶鑑 / 범립본 範立本 : 공자 孔子 >   공자가 이르기를 “ 군자는 높은 지위에 있게 되면 자신을 낮추어 더욱 겸손하고 , 소인이 높임을 받으면 세력을 의지해 교만하고 사치스러워진다 . 소인은 보는 것이 짧아 쉽게 채워지며 군자는 보는 것이 깊어 채워지기 어렵다 . 그러므로 병풍은 비록 찢어져 못 쓰게 되더라도 뼈대는 남아 있고 , 군자는 비록 가난하더라도 예의는 항상 있게 마련이다 .” 라고 하였다 .[ 子曰 : 君子高則卑而謙 , 小人寵則倚勢驕奢 . 小人見淺易盈 , 君子見深難溢 . 故屏風雖破 , 骨格猶存 ; 君子雖貧 , 禮義常在 .] < 明心寶鑑 / 範立本 >   ❍ 소견 [ 所見 ] 어떤 일이나 사물을 살펴보고 가지게 되는 생각이나 의견 . ❍ 교사 [ 驕奢 ] 교만 ( 驕慢 ) 하고 사치 ( 奢侈 ) 스러움 . ❍ 병풍 [ 屛風 ] 바람을 막기도 하고 무엇을 가리기 위하여 치기도 하는 장식을 위하여 방 안에 둘러치는 물건 . 긴 네모꼴로 짠 나무틀에 종이를 바르고 , 그림이나 글씨를 붙이며 , 두 쪽으로부터 짝수로 열두 쪽까지 한데 잇달아 접었다 폈다 하게 되어 있다 .

자신에게 모진 자 반드시 남을 해친다 /명심보감/경행록/

자신에게 살뜰한 사람이 반드시 남에게 정성스럽다 할 수는 없지만 자신을 속이는 사람은 반드시 남을 속인다 . 자신에게 알뜰한 사람이 반드시 남에게 잘 베푼다 할 수는 없지만 자신에게 모진 사람은 반드시 남을 해친다 . 이는 다름이 아니라 선을 행하기는 어렵고 악을 행하기는 쉽기 때문이다 .   能自愛者未必能成人 ,   自欺者必罔人 . 능자애자미필능성인 ,   자기자필망인 . 能自儉者未必能周人 ,   自忍者必害人 . 능자검자미필능주인 ,   자인자필해인 . 此無他 ,   爲善難 ,   爲惡易 . 차무타 ,   위선난 ,   위악이 . < 명심보감 明心寶鑑 / 성심편 省心篇 >   경행록에 이르기를 “ 능히 스스로를 아끼는 사람이 반드시 남을 이루게 하는 것은 아니지만 , 스스로를 속이는 사람은 반드시 남을 속인다 . 능히 스스로를 점검하는 사람이 반드시 남을 위해 주선하는 것은 아니지만 , 스스로에게 잔인한 사람은 반드시 남을 해친다 . 이는 다른 것이 없다 . 선을 행하기는 어렵고 악을 행하기는 쉽기 때문이다 .” 라고 하였다 .[ 景行錄云 : 能自愛者未必能成人 , 自欺者必罔人 . 能自儉者未必能周人 , 自忍者必害人 . 此無他 , 爲善難 , 爲惡易 . ] < 明心寶鑑 ( 範立本 )/ 省心篇 >   ❍ 자애 [ 自愛 ] 말과 행동을 조심함 . 행동을 삼가 품행 ( 品行 ) 을 바르게 가짐 . 자중자애 ( 自重自愛 ). 제 몸을 스스로 아낌 . 자기 ( 自己 ) 보존 ( 保存 ), 자기 ( 自己 ) 주장 ( 主張 ) 의 본능 ( 本能 ) 에 따르는 감정 ( 感情 ). ❍ 알뜰 : 일이나 살림을 규모 있게 하여 헤프지 않고 실속이 있음 . 생활비를 아끼며 규모 있는 살림을 함 . ❍ 미필 [ 未必 ] 반드시 ~ 한 것은 아니다 . 꼭 ~ 하다고 할 수 없다 . ❍ 성인 [ 成人 ] 인격 ( 人格 ) 과 교양 ( 敎養 ) 을 갖춘 훌륭한 사람 . 어른 . 자라서 어른이 된 사람 . 어른이 됨 . ❍ 정성 [ 精 誠 ] 온갖 힘

거만하면 멀어지고 공경하면 친해지고 /명심보감/환범/

한 오리의 실을 걸쳐도 직녀의 노고를 기억하고 한 알의 곡식을 먹어도 농부의 노고를 생각하라 . 부지런히 배우지 않으면 도리를 알지 못하고 부지런히 농사짓지 않으면 먹을 것을 얻지 못한다 . 거만하면 친한 사이도 멀어지고 공손하면 먼 사이도 가까워진다 .   若服一縷 ,   憶織女之勞 . 약복일루 ,   억직녀지로 . 若食一粒 ,   思農夫之苦 . 약식일립 ,   사농부지고 . 學而不勤不知道 .   耕而不勤不得食 . 학이불근부지도 .   경이불근부득식 . 怠則親者成疏 ,   敬則疎者成親矣 . 태즉친자성소 ,   경즉소자성친의 . < 명심보감 明心寶鑑 / 성심편 省心篇 >   환범 ( 桓範 ) 이 말하기를 “ 한 오리의 실을 걸치더라도 옷감을 짠 여인의 노고를 기억하고 , 한 알의 곡식을 먹을지라도 농부의 괴로움을 생각하라 . 배우기를 부지런히 하지 않으면 도를 알지 못하고 , 밭을 갈면서 부지런히 하지 않으면 먹을 것을 얻을 수 없다 . 거만하고 업신여기면 가까운 사이도 멀어지고 , 조심하고 공손하면 먼 사이도 가까워진다 .” 라고 하였다 . [ 桓範曰 : 若服一縷 , 憶織女之勞 . 若食一粒 , 思農夫之苦 . 學而不勤不知道 . 耕而不勤不得食 . 怠則親者成疏 , 敬則疎者成親矣 .] < 明心寶鑑 ( 範立本 )/ 省心篇 >   ❍ 환범 [ 桓範 ] 중국 삼국 시대 위나라 패국 ( 沛國 ) 사람으로 , 자는 원칙 ( 元則 ), 별명은 지낭 ( 智囊 ) 이다 . 조상 ( 曹爽 ) 의 모사였다 . 한헌제 ( 漢獻帝 ) 건안 ( 建安 ) 말에 승상부 ( 丞相府 ) 에 들어갔다 . 위명제 ( 魏明帝 ) 때 중령군상서 ( 中領軍尙書 ) 가 되고 , 정로장군 ( 征虜將軍 ) 과 동중랑장 ( 東中郞將 ) 을 지냈다 . 제왕 ( 齊王 ) 조방 ( 曹芳 ) 정시 ( 正始 ) 중에 대사농 ( 大司農 ) 에 올라 조상 ( 曹爽 ) 의 존경을 받았다 . 가평 ( 嘉平 ) 초 사마의 ( 司馬懿 ) 가 병사를 일으켜 조상을 공격하자 조상에게 천자를

지은대로 받는다 /제전화상경세문濟顚和尙警世文/

아미타경을 두루 다 보고 대자비의 주문 외워 꿰뚫었어도 오이를 심으면 도로 오이를 얻고 콩을 심으면 도로 콩을 얻더라 . 경과 주문은 본디 자비이거늘 원한을 맺으며 어떻게 구원하나 본래의 마음에 비추어 보라 지은 죄는 도로 남에게 받고 제가 만든 것은 도로 제가 받는다 .   看盡彌陀經 ,   念徹大悲呪 . 간진미타경 ,   염철대비주 . 種瓜還得瓜 ,   種豆還得豆 . 종과환득과 ,   종두환득두 . 經呪本慈悲 ,   冤結如何救 . 경주본자비 ,   원결여하구 . 照見本來心 ,   做者還他受 ,   自作還自受 . 조견본래심 ,   주자환타수 ,   자작환자수 . < 명심보감 明心寶鑑 / 제전화상경세문 濟顚和尙警世文 >   ♣ 제전화상 ( 濟顛和尚 ) 이 세상 ( 世上 ) 사람들에게 경고한 글에 “ 아미타경 ( 阿彌陀經 ) 을 모두 보고 , 자비 ( 慈悲 ) 의 주문 ( 呪文 ) 을 외워 잘 알고 있다하여도 , 오이를 심으면 도로 오이를 얻고 , 콩을 심으면 도로 콩을 얻는다 . 경전 ( 經典 ) 과 주문은 본디 자비인데 , 원한 ( 怨恨 ) 이 맺으면 어찌 구제 ( 救濟 ) 하겠는가 ? 본래 ( 本來 ) 의 마음을 비추어 보라 , 죄를 지으면 도로 남에게 그 죄를 받고 , 자기가 행한 것은 다시 자기가 받는다 .” 라고 하였다 .[ 濟顚和尙警世文 : 看盡彌陀經 , 念徹大悲咒 . 種瓜還得瓜 , 種豆還得豆 . 經咒本慈悲 , 冤結如何救 . 照見本來心 , 做者還他受 , 自作還自受 .] < 濟顚和尙警世 詩 > ※ 참고로 원말 ( 元末 ) 시내암 ( 施耐庵 ) 이 편찬한 원무애간각 ( 袁無涯刊刻 ) 忠義水滸全傳 ( 충의수호전전 ) 제 45 회 양웅취매반교운 ( 楊雄醉罵潘巧雲 ) 석수지살배여해 ( 石秀智殺裴如海 ) 에 “ 아침에 석가경 ( 釋伽經 ) 을 읽고 , 저녁에 화엄주 ( 華嚴咒 ) 를 염송하여도 , 참외를 심으면 도로 참외를 얻고 콩을 심으면 다시 콩을 얻는 법이다 . 경과 주문은 본디 자비 ( 慈悲 ) 인데 , 원한이 맺어지

여럿이 모의하면 누설된다 /명심보감/경행록/ 利共謀寡

이익은 함께 해야지 독차지해서는 안 되고 모의는 적은 사람과 해야지 많은 사람과 해서는 안 된다 . 이익을 독차지하면 망하고 여럿이 모의하면 비밀이 누설된다 .   利可共而不可獨 ,   謀可寡而不可衆 . 이가공이불가독 ,   모가과이불가중 . 獨利則敗 ,   衆謀則泄 . 독리즉패 ,   중모즉설 . < 명심보감 明心寶鑑 / 경행록 景行錄 >   ♣ 경행록에 이르기를 “ 이익은 함께 나누어야지 혼자 차지해서는 안 되고 , 일을 꾀할 때에는 적은 사람과 해야지 많은 사람과 해서는 안 된다 . 이익을 혼자 차지하면 망하게 되고 , 여러 사람과 일을 꾀하면 비밀이 세어나가게 된다 .” 라고 하였다 .[ 景行錄云 : 利可共而不可獨 , 謀可寡而不可衆 . 獨利則敗 , 衆謀則泄 .]   ❍ 모의 [ 謀議 ] 일을 계획 ( 計劃 ) 하여 서로 의논 ( 議論 ) 함 . 여럿이 같은 의사로서 범죄를 계획하고 실행 수단을 의논함 . ❍ 모사 [ 謀事 ] 어떠한 일을 꾀함 . 일을 꾀함 . ❍ 도모 [ 圖謀 ] 어떤 일을 이루기 위하여 대책과 방법을 세움 . 앞으로 할 일을 이루기 위 ( 爲 ) 하여 수단 ( 手段 ) 과 방법 ( 方法 ) 을 꾀함 . ❍ 누설 [ 漏泄 ] 비밀이 밖으로 새어 나감 . 비밀 ( 秘密 ) 을 밖으로 새어 나가게 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