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이 고전산문古典散文인 게시물 표시

答蒼厓답창애2 / 장님의 집 찾기 / 朴趾源박지원

그 본분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것이 어찌 문장에 있어서 만이겠습니까 . 일체의 온갖 일들에 다 해당되는 것이겠지요 . 화담 ( 花潭 ) 선생이 밖에 나갔다가 제 집을 잃고 길에서 우는 자를 만났더랍니다 . 화담선생이 “ 너는 어찌하여 우느냐 ?” 라고 물었더니 , 그가 대답하기를 “ 저는 다섯 살에 눈이 멀어 , 이제 20 년이 되었습니다 . 아침나절에 나왔는데 갑자기 천지만물이 맑고 환하게 보이는지라 , 기뻐서 집에 돌아가려니 , 얼기설기 난 길에 갈림길도 많고 , 대문들은 서로 같아 제 집을 분간하여 찾을 길이 없습니다 . 그래서 울고 있는 것입니다 .” 라고 하더랍니다 . 그래서 화담선생이 “ 내가 너에게 돌아갈 방도를 가르쳐 주마 . 네 눈을 도로 감아라 . 그러면 바로 네 집을 찾을 것이다 .” 라고 하였답니다 . 이에 그 사람이 눈을 감고 지팡이로 더듬으며 , 발길 가는 대로 믿고 가니 바로 집에 도달하였더랍니다 . 이는 다른 것이 아닙니다 . 실체가 뒤바뀌고 , 희비 ( 喜悲 ) 의 감정이 작용했기 때문이니 , 이것을 바로 망상 ( 妄想 ) 이라 하는 것이지요 . 지팡이로 더듬으며 발길 가는 대로 믿고 걸어가는 것이 , 바로 우리들이 분수를 지키는 진정한 도리요 , 제집으로 돌아가는 보증이 되는 것이겠지요 .   < 答蒼厓 답창애 (2) / 창애에게 / 朴趾源 박지원 : 燕巖集 연암집 >   還他本分 , 豈有文章 . 一切種種萬事摠然 . 花潭出 , 遇失家而泣於塗者 . 曰 : “ 爾奚泣 ?” 對曰 : “ 我五歲而瞽 , 今二十年矣 . 朝日出往 , 忽見天地萬物淸明 , 喜而欲歸 , 阡陌多岐 , 門戶相同 , 不辨我家 . 是以泣耳 .” 先生曰 : “ 我誨若歸 . 還閉汝眼 . 卽便爾家 .” 於是 , 閉眼扣相 , 信步卽到 . 此無他 . 色相顚倒 , 悲喜爲用 , 是爲妄想 . 扣相信步 , 乃爲吾輩守分之詮諦 , 歸家之證印 . < 朴趾源 / 燕巖集 / 答蒼厓 [ 之二 ]>   ❍ 화담 [ 花潭 ] 서경덕 ( 徐敬德 ). 조

當日軒記당일헌기 / 오늘을 살라 / 李用休이용휴

사람이 오늘이 있음을 알지 못하는 데서부터 세상의 풍조가 그릇되게 되었다 . 어제는 이미 지나갔고 , 내일은 아직 오지 않았다 . 무엇인가를 해야 한다면 오직 오늘이 있을 뿐이다 . 이미 지나간 날은 다시 돌이킬 수 없고 , 아직 오지 않은 날은 비록 3 만 6 천 날이 연이어 온다 해도 그 날은 마땅히 그날 해야 할 일이 있으니 다음 날까지 손쓸 여력이 없다 . 무릇 , 한가함이란 경전에 실려 있지도 않고 성인도 말하지 않았는데 한가함을 빌미로 세월을 허비하는 사람이 있으니 , 참으로 이상한 일이다 . 이로 말미암아 세상일에 그 본분을 다하지 못하는 사람이 많은 것이다 . 하늘 스스로가 한가롭지 않아서 늘 운행하고 있거늘 , 사람이 어찌 한가할 수 있겠는가 ? 당일에 해야 하는 일은 일정한 것이 아니니 , 선 ( 善 ) 한 사람은 선한 일을 하고 , 선하지 않은 사람은 선하지 않은 일을 한다 . 그러므로 길하거나 흉한 날 , 위축되거나 왕성한 날은 달리 있는 것이 아니라 단지 그 하루를 어떻게 사느냐에 달린 것이다 . 무릇 , 하루가 쌓여 열흘이 되고 한 달이 되고 사철이 되고 한 해가 되는 것이다 . 사람도 또한 날로 수양을 해 나가면 선한 사람이 될 수도 있고 , 성인의 경지에 도달할 수도 있다 . 지금 그대가 수양하고자 하니 , 그 공부는 오직 오늘에 달린 것이다 . 그러니 내일은 말하지 말라 . 수양하지 않는 날은 곧 태어나지 않은 것과 같은 것이니 , 이는 바로 헛된 날 [ 空日 ] 이다 . 그대는 모름지기 눈앞에 확실한 이 하루를 공일 ( 空日 ) 로 만들지 말고 당일 ( 當日 ) 로 만들라 .   < 當日軒記 당일헌기 / 李用休 이용휴 : 𢾡𢿜集 탄만집 >   自人之不知有當日而世道非矣 . 昨日已過 , 明日未來 . 欲有所爲 , 只在當日 . 已過者 , 無術復之 , 未來者 , 雖三萬六千日相續而來 , 其日各有其日當爲者 , 實無餘力可及翌日也 . 獨怪夫閒者 , 經不載聖不言而有托以消日者 . 由此而宇宙間事 , 多有不得盡其分者矣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