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이 고전산문古典散文인 게시물 표시

개천蓋天, 개천문풍開天文風, 개천벽지開天闢地, 개천설蓋天說,

❍ 개천 [ 開天 ] 개천은 당 현종 ( 唐玄宗 ) 의 연호인 개원 ( 開元 ) 과 천보 ( 天寶 ) 를 합칭한 말인데 , 당시 ( 唐詩 ) 4 기 중 성당기 ( 盛唐期 ) 에 해당한다 . 성당 ( 盛唐 ) 시대 시성 ( 詩聖 ) 으로 추앙되는 두보 ( 杜甫 ) 가 바로 이때에 시명 ( 詩名 ) 으로 전성기를 누렸다 . ❍ 개천 [ 蓋天 ] 하늘이 지구를 덮어 가운데는 높고 네 변은 낮다는 설 . 하늘과 땅은 납작한 쟁반 위에 둥근 뚜껑이 덮인 것과 같은 구조이고 , 해와 달과 별들이 둥근 뚜껑처럼 생긴 하늘에 붙어서 하늘의 움직임에 따라 운행한다는 설이다 . 혼천설 ( 渾天說 ), 선야설 ( 宣夜說 ) 과 함께 고대 중국의 대표적인 천체학설 ( 天體學說 ) 이다 . 개천설은 둥근 삿갓 모양의 하늘이 네모난 땅을 덮고 있다는 설로 , 북극 ( 北極 ) 이 갓의 중심이 된다는 학설이다 . 혼천설은 우주가 마치 계란 같아서 하늘이 땅을 덮고 있는 것은 계란 껍데기가 노른자위를 싸고 있는 것과 같은데 , 하늘이 끊임없이 돌고 그 위에 일월 ( 日月 ) 과 성신 ( 星辰 ) 이 실려 있다고 보고 있다 . 혼천설이 개천설보다 일보 진전한 우주관이라 할 수 있다 . < 晉書 卷 11 天文志上 > ❍ 개천문풍 [ 開天文風 ] 개천은 당 현종 ( 唐玄宗 ) 의 연호인 개원 ( 開元 )· 천보 ( 天寶 ) 를 가리킨 것으로 곧 성당 ( 盛唐 ) 의 문체 ( 文體 ) 를 말한 것이다 . ❍ 개천벽지 [ 開天闢地 ] 하늘이 열리고 땅이 열리다 . 반고 ( 班固 ) 의 천지개벽 신화에서 나온 성어로 , 유사 이래 처음 있는 일이나 위대한 사건 , 혹은 어려움을 극복하고 사업에 성공한 경우 등을 비유하는 말로 사용된다 . 오 ( 吳 ) 나라의 서정 ( 徐整 ) 의 삼오력기 ( 三五歷記 ) 에 “ 태초에 우주는 혼돈 상태의 커다란 알과 같았다 . 반고 ( 盤古 ) 는 그 알 속에서 태어나 1 만 8 천 년 동안이나 있었다 . 알이 깨져 천지가 열리면서 그 속에서 나온

삼계三戒 : 영모씨지서永某氏之鼠 / 영주 아무개네 집의 쥐 / 유종원柳宗元

영주 ( 永州 ) 땅에 아무개가 살고 있었는데 , 일진 ( 日辰 ) 과 미신을 믿어 두려워하고 꺼림이 특히 심하였다 . 그는 자기가 태어난 해가 자년 ( 子年 : 쥐띠 해 ) 이고 쥐는 子 ( 자 ) 의 신 ( 神 ) 이므로 , 쥐를 좋아하여 고양이와 개는 기르지 않았고 , 하인에게도 쥐를 때려잡지 못하게 하였다 . 곳간과 부엌에서 쥐가 온갖 짓을 멋대로 하여도 모두 그대로 두었다 . 이런 까닭에 쥐들은 서로에게 알려 모두 아무개네 집에 와서 실컷 먹어댔지만 어떠한 화도 입지 않았다 . 아무개네 방 안에는 온전한 기물 ( 器物 ) 이 하나도 없고 , 횃대에는 온전한 의복이 하나도 없었으며 , 식구들이 먹는 음식은 대부분 쥐들이 먹다가 남긴 찌꺼기였다 . 쥐들은 낮에도 떼를 지어 사람과 나란히 우르르 몰려다니고 , 밤이 되면 훔쳐 물어뜯으며 격렬하게 싸워대는데 , 온갖 기괴한 소리를 질러대니 잠을 잘 수가 없었다 . 그러나 아무개는 끝내 싫어하지 않았다 . 몇 년 후에 아무개는 다른 고을로 이사를 가고 , 다른 사람이 와서 살게 되었지만 쥐들의 행태는 예전이나 다름이 없었다 . 새로 이사 온 사람은 말하기를 “ 본시 숨어 살며 악행을 저지르는 동물이지만 , 이것들은 도적질하고 난폭함이 특히 심하니 , 어찌 이 지경에 이르렀단 말인가 !” 하고는 고양이 대여섯 마리를 빌려오고 , 문을 닫고 , 기왓장을 걷어내고 , 쥐구멍에 물을 붓고 , 품사 온 일꾼들로 사방을 에워싸 잡으니 , 잡아 죽인 쥐들이 언덕처럼 쌓였다 . 그것들을 사람이 없는 후미진 곳에 버리니 , 썩는 냄새가 몇 달이 지나서야 사라졌다 . 아 ! 저 놈들은 실컷 훔쳐 먹어대고도 아무런 화를 당하지 않음이 영원히 지속될 줄 알았단 말인가 !   < 삼계 三戒 : 영모씨지서 永某氏之鼠 / 영주 아무개네 집의 쥐 / 유종원 柳宗元 >   永有某氏者 , 畏日 , 拘忌異甚 . 以爲己生歲直子 , 鼠 , 子神也 , 因愛鼠 , 不畜貓犬 , 禁僮勿擊鼠 . 倉廩庖廚 , 悉以恣鼠不問 . 由是鼠相

삼계三戒 : 검지려黔之驢 / 검 땅의 당나귀 / 유종원柳宗元

검 ( 黔 ) 땅에는 나귀가 없었는데 , 어떤 일벌이기를 좋아하는 사람이 나귀 한 마리를 배에 실어 들여왔다 . 들여와서 보니 쓸모가 없어 산기슭에 풀어놓았다 . 호랑이가 보니 몸집이 북실북실하니 커 신령스런 동물로 보였다 . 그래서 숲에 몸을 숨기고 엿보다가 차츰 나아가 가까이 가보았으나 , 너무 조심스러워 어떤 존재인지 가늠할 수가 없었다 . 어느 날 나귀가 한 차례 울어대자 호랑이는 크게 놀라 멀리 달아나 숨어서 나귀가 자기를 물어 죽일까봐 몹시 두려워하였다 . 그러나 왔다 갔다 하면서 살펴보니 , 특별한 능력이 없는 존재라는 것을 깨달았다 . 점차 그 울음소리가 귀에 익숙해지자 , 나귀의 앞뒤로 접근해 보기는 하였으나 감히 건드리지는 못하였다 . 호랑이가 점점 더 접근하여 보고 익숙해져 멋대로 기대고 부딪치고 장난을 치자 , 나귀는 화를 참지 못하고 발길질을 하였다 . 그러자 호랑이는 기뻐하며 속으로 생각하기를 ‘ 기량이 이것밖에 안되는구나 .’ 하고는 펄쩍 뛰어올라 크게 울부짖고는 그 목덜미를 끊고 살점을 모두 먹은 뒤 가버렸다 . 아 , 저 나귀는 겉모습이 큰 것이 덕이 있음직하고 , 소리가 우렁찬 것이 능력이 있음직하여 , 기량을 내보이지 않았을 때는 호랑이가 비록 용맹하여도 미심쩍고 두려워 감히 덤비지 못하다가 지금은 이처럼 되어버렸으니 , 슬프도다 .   < 삼계 三戒 : 검지려 黔之驢 / 검 ( 귀주 ) 땅의 당나귀 / 유종원 柳宗元 >   黔無驢 , 有好事者船載以入 ; 至則無可用 , 放之山下 . 虎見之 , 尨然大物也 , 以爲神 . 蔽林間窺之 , 稍出近之 , 憖憖然莫相知 . 他日 , 驢一鳴 , 虎大駭遠遁 , 以爲且噬己也 , 甚恐 . 然往來視之 , 覺無異 能 者 . 益習其聲 , 又近出前後 , 終不敢搏 . 稍近益狎 , 蕩倚衝冒 , 驢不勝怒 , 蹄之 . 虎因喜 , 計之曰 : 「 技止此耳 ! 」 因跳踉大 㘚 , 斷其喉 , 盡其肉 , 乃去 . 噫 ! 形之尨也類有德 , 聲之宏也類有能 . 向不出其技 , 虎雖猛 , 疑畏卒不敢取

삼계三戒 : 임강지미臨江之麋 / 임강의 고라니 / 유종원柳宗元

임강 ( 臨江 ) 땅의 어떤 사람이 사냥을 나갔다가 고라니 새끼 한 마리를 잡아서는 집에서 기르려고 데리고 왔다 . 문 안으로 들어서자 집안에 있던 개들이 모두 침을 흘리고 꼬리를 흔들며 달려왔다 . 주인은 무섭게 화를 내며 야단을 쳤다 . 그로부터 주인은 매일 새끼 고라니를 안고 개들과 가깝게 지냄으로써 개들이 고라니를 해치지 못하게 하니 점점 고라니가 개들과 어울려 놀게 되었다 . 시간이 흐르고 개들은 모두 주인의 뜻을 따랐다 . 고라니는 점점 자라면서 자신이 고라니라는 사실을 잊고 개들을 자신의 친구로 여겨 , 머리로 받기도 하고 함께 나뒹굴며 더욱더 가깝게 지냈다 . 개들은 주인이 무서워 고라니의 비위를 맞춰가며 잘 지냈다 . 그러나 수시로 입맛을 다셨다 . 3 년 후 어느 날 고라니가 문 밖에 나갔는데 , 밖의 개들이 길가에 많이 있는 것을 보고는 달려가 함께 놀려고 하였다 . 밖의 개들이 고라니를 보고는 먹잇감이 오니 반갑기도 하고 장난을 거는 것에 화가 나기도 하여 우르르 달려들어 고라니를 죽여 잡아먹어 버렸다 . 길 위에 여기저기 피가 낭자하였다 . 그러나 고라니는 죽을 때까지도 자기가 죽는 이유를 깨닫지 못하였다 .   < 삼계 三戒 : 임강지미 臨江之麋 / 임강의 고라니 / 유종원 柳宗元 >   臨江之人 , 畋得麋麑 , 畜之 . 入門 , 群犬垂涎 , 揚尾皆來 . 其人怒 , 怛之 . 自是日抱就犬 , 習示之 , 使勿動 , 稍使與之戲 . 積久 , 犬皆如人意 . 麋麑稍大 , 忘己之麋也 , 以爲犬良我友 , 牴觸偃僕 , 益狎 . 犬畏主人 , 與之俯仰甚善 , 然時啖其舌 . 三年 , 麋出門外 , 見外犬在道甚衆 , 走欲與爲戲 . 外犬見而喜且怒 . 共殺食之 , 狼藉道上 , 麋至死不悟 . < 柳宗元 / 三戒 / 臨江之麋 >   [ 삼계 三戒 / 세 가지 경계할 일 / 병서 幷序 ] 나는 항상 세상 사람들이 자기의 본성을 헤아릴 줄 모르고 외부의 사물을 빙자하여 함부로 재주 부리는 것을 싫어하였는데 , 어떤 경우는 다른

種樹郭橐駝傳종수곽탁타전 / 나무 가꾸기 달인 곽탁타 / 유종원柳宗元

곽탁타 ( 橐駝傳 ) 의 본래 이름이 무엇인지는 모른다 . 구루병 ( 佝僂病 ) 으로 등이 높이 솟아 구부리고 다녔으므로 , 그 모습이 낙타 ( 駱駝 ) 와 비슷하여 마을 사람들이 ‘ 타 ( 駝 )’ 라고 불렀다 . 탁타는 그 말을 듣고 “ 매우 좋다 . 나의 이름으로 아주 마땅하다 .” 하고는 자기의 본명을 버리고 스스로 탁타라고 하였다 . 그의 고향은 풍악향 ( 豐樂鄕 ) 으로 장안의 서쪽에 있다 . 탁타는 나무 가꾸는 일을 업으로 삼았는데 , 장안의 부호 중에 관상 ( 觀賞 ) 을 위해 정원을 만드는 자들이나 과실을 파는 자들이 다투어 그를 맞이하여 나무를 심고 가꾸게 하였다 . 탁타가 심은 나무와 옮겨놓은 나무는 살지 않는 것이 없었고 , 또 크고 무성하며 결실도 빠르고 많았다 . 다른 사람들이 엿보고 흉내를 내보았지만 그와 같지는 못하였다 . 어떤 사람이 그 까닭을 물으니 탁타가 말하였다 . “ 제가 나무를 오래 살게 하고 또 열매를 많이 맺게 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 나무의 천성에 맞추어 그 본성대로 살게 할 뿐입니다 . 무릇 나무의 본성이란 그 뿌리가 뻗어나가기를 바라고 , 북돋움이 고르기를 바라며 , 흙은 이전에 자라던 곳의 것이기를 바라고 , 흙을 다짐이 빈틈없기를 바랍니다 . 나무를 그 본성에 따라 심은 다음에는 더 이상 건들지도 말고 , 걱정하지도 말며 , 다시 돌아보지 말아야 합니다 . 모종을 심을 때는 자식을 돌보듯이 하고 , 심은 뒤에는 방치하여 마치 내버린 것처럼 하여야 합니다 . 그렇게 하면 그 천성이 온전해지고 그 본성이 찾게 됩니다 . 나는 나무의 자람을 방해하지 않을 따름이지 나무를 크고 무성하게 할 수는 없으며 , 나무가 열매 맺는 것을 억제하지 않을 따름이지 열매를 일찍 많이 열리게 할 수는 없습니다 . 다른 나무 심는 사람들은 그렇게 하지 않으니 뿌리는 뭉치게 하고 , 흙은 새것으로 바꾸며 , 북돋는 것은 지나치지 않으면 모자라게 합니다 . 혹여 이와 반대로 하는 사람이 있더라도 나무를 사랑함에 지나치게 은혜롭고 ,

答蒼厓답창애5 / 기다림 / 朴趾源박지원

저물녘 용수산에 올라 그대를 기다렸으나 , 오지 않고 강물만 동쪽에서 흘러와 어디론가 흘러갔습니다 . 밤이 깊어 , 달빛 흐르는 강에 배를 띄워 돌아와 보니 정자 아래 고목나무가 하얗게 사람처럼 서 있어 나는 또 그대가 거기 , 그새 먼저 와 있나 하였습니다 .   < 答蒼厓 답창애 (5) / 창애에게 / 朴趾源 박지원 : 燕巖集 연암집 >   暮登龍首山 ,  候足下不至 ,  江水東來 ,  不見其去 . 모등용수산 ,  후족하부지 ,  강수동래 ,  불견기거 . 夜深泛月而歸 ,  亭下老樹 ,  白而人立 ,  又疑足下先在其間也 . 야심범월이귀 ,  정하노수 ,  백이인립 ,  우의족하선재기간야 .   ❍ 창애 [ 蒼厓 ]   유한준 ( 兪漢雋 ) 의 호이다 . 유한준은 진사 급제 후 음직 ( 蔭職 ) 으로 군수 ・ 부사 ・ 목사 ・ 형조 참의 등을 지냈다 . 당대의 문장가로 평판이 높았으며 , 젊은 시절에 연암과 절친하였으나 , 나중에 열하일기 ( 熱河日記 ) 를 비방하고 산송 ( 山訟 ) 을 벌이는 등 사이가 극히 나빠졌다 . 박종채 ( 朴宗采 ) 의 과정록 ( 過庭錄 ) 에 의하면 , 바로 이 편지로 인해 유한준이 연암에 대해 유감을 품기 시작했다고 한다 . ❍ 족하 [ 足下 ]   같은 또래 사이에서 , 상대편을 높여 이르는 말 . 발밑 . 아주 가까운 곳이란 뜻으로 전하여 편지글 등에서 가깝고 대등한 사람에 대한 경칭으로 쓰임 . ❍ 범월 [ 泛月 ]   달밤에 뱃놀이를 함 . 배를 타고 물에 비친 달을 즐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