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랫줄


우두커니 앉아서 빨래를 본다.

 

건들건들 내 옷만 흔들리노니

바람이 부나

바람이 부나

 

후질리고 빨리고 낡아가노니

잊혀지는가

잊혀지는가

 

낡고 바래지면 버려지노니

옷의 일인가

옷의 일인가

 

살아와 그나마 잘 한 것이

세 갈래 빨랫줄을 걸은 일인가.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