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나무


밤나무 접붙이다 저물녘이면

아버지 풀피리 부셨다는 산비탈

 

밤나무 고목으로 속 비워 가고

엄니는 기억이 까막하신데

 

오르락내리락 밤 줍는 청설모

 

남의 밤 서리할까, 자식 걱정

풀피리 소리를 알기나 하나

 

술 반 흙 반 사시다 흙에 가신 아버지

 

그 나이 내일인데 술내만 풍겨

버겁데기 깊은 주름 틈바귀

쐐기 알집에 미안하다.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