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거別居

있는 거냐 없는 거냐

좋고 나쁨은

 

어제는 고추장에 밥 비벼 먹고

오늘은 고향으로 나물 먹으러 간다.

작년엔 산천이 그리웁더니

올해는 식구집이 그리워 와라.


가슴 속에 흐르는 게

피만은 아니더라.

그저 그렇게 오늘이 가고 오니

배고프면 마시고 잠이 들면 자리라.

   

있는 거냐 없는 거냐

사는 이유는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