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은 달걀


눈물 없이는 먹을 수 없는 것이

삶은 달걀인가.

물마시며 먹어도 목이 메인다.

 

애들 갖다 줄 게 하나도 없네. 달걀이라도 삶을 걸....

쌀머노셔쓔~

애들 갖다 줄 게 하나도 없네. 달걀이라도 삶을 걸....

쌀머노셔쓔~

 

형이 키운 다섯 마리 청계, 오골계 알

여나무 번 삶겨온 한 봉다리가

우두커니 식탁 한 켠에 있다.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