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컬을 것 없는 것이 요절이다 /圍爐夜話위로야화/


재산 없는 것이 빈곤이 아니라

배움 없는 것이 곧 빈곤이다.

지위 없는 것이 비천이 아니라

염치 없는 것이 곧 비천이다.

명이 짧은 것이 요절이 아니라

칭술 없는 것이 곧 요절이다.

자식 없는 것이 고독이 아니라

덕이 없는 것이 곧 고독이다.

 

無財非貧,  無學乃爲貧.  無位非賤,  無恥乃爲賤.
무재비빈,  무학내위빈.  무위비천,  무치내위천.
無年非夭,  無述乃爲夭.  無子非孤,  無德乃爲孤.
무년비요,  무술내위요.  무자비고,  무덕내위고.

<圍爐夜話위로야화 132>

 

무년[無年]  수명이 짧다. 더 살지 못할 수명. 살 수 있는 해가 많지 않다. 흉년이 든 해.

무술[無述]  칭송할 만한 것이 없음. 논어(論語) 헌문(憲問)원양이 걸터앉아 공자를 기다리니, 공자께서 어려서는 공손하지 못하고, 장성해서 일컬을 만한 일이 없고, 늙어서도 죽지 않는 것이 바로 적이다.’라고 하면서 지팡이로 그의 정강이를 두드렸다.[原壤夷俟 子曰幼而不孫弟 長而無述焉 老而不死 是爲賊 以杖叩其脛]”라고 하였다.

칭술[稱述]  칭찬하여 말하다. 진술하다. 칭송하다.

무덕[無德]  논어(論語) 계씨(季氏)제나라 경공은 말 4천 필을 가지고 있었으나, 죽을 때에 그의 덕을 칭송하는 사람이 없었다.[齊景公有馬千駟, 死之日, 民無德而稱焉.]”라고 하였고, 춘추좌씨전(春秋左氏傳) 민공(閔公) 2년에, () 나라의 대부인 주지교(舟之僑)덕이 없는데도 좋은 자리에 있는 것은 결국 재앙을 부르는 일이니, 장차 재앙이 이를 것이다.[無德而祿 殃也 殃將至矣]”라고 하였다.

무치[無恥]  염치없다. 부끄러움이 없다. 논어(論語) 위정(爲政)정사로써 인도하고 형벌로써 가지런하게 하면 백성들이 겨우 죄에서 면하되 부끄러움이 없으며, 덕으로써 인도하고 예의로써 가지런하게 하면 부끄러움을 알고 또 바르게 된다[子曰 道之以政 齊之以刑 民免而無恥 道之以德 齊之以禮 有恥且格].”라고 보임.

고독[孤獨]  부모(父母) 없는 어린아이와 자식(子息) 없는 늙은이. 어버이 없는 어린아이와 늙었으되 자식이 없어 홀몸인 사람. 주위에 마음을 함께 할 사람이 없어 혼자 동떨어져 있음을 느끼는 상태(狀態). 외로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