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를 대함에는 따듯한 봄볕처럼 /格言聯璧격언연벽/


이 마음 엄격히 가져

밖의 유혹을 물리침에는

모름지기 한 덩이 뜨거운 불처럼

만나는 물건마다 바로 태워야 한다.

이 마음 관대히 가져

함께하는 무리를 대함에는

모름지기 한 가닥의 봄볕처럼

따듯하지 않은 이가 없도록 해야 한다

 

嚴著此心以拒外誘,  須如一團烈火,  遇物即燒.
엄저차심이거외유,  수여일단열화,  우물즉소.
寬著此心以待同群,  須如一片春陽,  無人不暖.
관저차심이대동군,  수여일편춘양,  무인불난.

<格言聯璧격언련벽 / 接物類접물류 3>

 

엄저[嚴著]  엄하게 유지해 나가는 것. ()는 진행형에 쓰이는 조사.

차심[此心]  이 마음.

외유[外誘]  외부로부터의 유혹. 외부의 유혹.

일단[一團]  한 덩어리. 한 개가 단체(團體).

열화[烈火]  세차게 타는 뜨거운 불. 맹렬한 불. 사나운 불길.

관저[寬著]  너그럽다. 너그럽게 처신함.

동군[同群]  같은 무리. 함께 처하여 있는 동료. 무리 짓다. 어울리다.

양춘[陽春]  따뜻한 봄. 음력(陰曆) 정월(正月)의 다른 이름. 양기(陽氣)가 왕성한 계절이기에 쓰는 말이다. 이백(李白)의 춘야연도리원서(春夜宴桃李園序)하물며 봄은 운애 낀 경치로 나를 부르고, 천지는 나에게 문장의 재주를 빌려 주었음에랴.[況陽春召我以煙景 大塊假我以文章]”라고 하였다.

춘양[春陽]  봄볕. 봄날에 따사롭게 내려 쬐는 햇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