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물을 말하기 꺼리는 것은 /圍爐夜話위로야화/


어쩌다 선을 베풀어 수고로워졌다 하여

, 선을 베풀 생각을 하지 않는다면

이는 목이 메일까봐 음식을 먹지 않는 것이다.

허물이 있어 응당 고쳐야 함을 알면서도

도리어 허물이 있음을 말하기 꺼린다면

이는 병을 숨기고 고치기를 기피하는 것이다.

 

偶緣爲善受累,  遂無意爲善,  是因廢食也.
우연위선수루,  수무의위선,  시인열폐식야.
明識有過當規,  卻諱言有過,  疾忌醫也.
명식유과당규,  각휘언유과,  시휘질기의야.

<圍爐夜話위로야화138>

 

偶緣爲善受累, 遂無意爲善, 是因廢食也 ; 明識有過當規, 卻諱言有過, 疾忌醫也.

 

수루[受累]  고생을 하다[시키다]. 수고를 하다[끼치다].

타루[拖累]  폐를 끼치다. 누를 끼치다. 번거롭게 하다. 관련하다. 연루되다.

무의[無意]  의지가 없음. ~할 마음이 내키지 않다. 고의가 아니다. 무의식중에. ~할 생각이 없다.

인열폐식[因噎廢食]  목이 메일까봐 음식을 먹지 않음. 목이 멘다고 먹기를 그만두다. 작은 장애 때문에 긴요한 일을 그만두다. 사소한 실패[방해]로 해야 할 일을 그만두다. 작은 장애를 염려하여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하지 않음. 인일폐식(因噎廢食).

당규[當規]  응당규정(應當糾正). 應當(응당: 이치로 보아 그렇게 하거나 되는 것이 옳게). 糾正(규정: 사상·행동·방법 따위의 단점이나 잘못을 교정하다. 바로잡다. 시정하다.

휘언[諱言]  꺼려서 세상에 드러내 놓고 하기 어려운 이야기. 말하려 하지 않다. 말하기를 꺼리다.

휘질[諱疾]  질병(疾病)을 숨기고 드러내지 아니함. 앓고 있는 병을 숨기고 나타내지 않음. 달리 휘병(諱病)이라고도 부름. 병이 있는 것을 속이는 것. 꾀병. 호질().

호질기의[護疾忌醫]  병을 숨겨 의사에게 보여 주지 않는다는 뜻으로, 남에게 충고받기를 꺼려 자신의 잘못을 숨기려 함을 이르는 말. 북송(北宋)때 성리학자 주돈이(周敦頤)의 주자통서(周子通書)요즘 사람은 잘못이 있어도 다른 사람이 바로잡아주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병을 숨기면서 의원에게 보이지 않아 몸을 망치면서도 깨닫지 못하는 것과 같다.[今人有過 不喜人規 如護疾而忌醫 寧滅其身而無悟也]”라고 하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