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연常然한 것은 평담무기平淡無奇하다 /圍爐夜話위로야화/


무릇 세상에서 음험하고 기이한 일은

결단코 해서는 안 된다.

간혹 요행으로 그 이익을 얻더라도

단지 우연일 뿐 항상 그렇다고 볼 수는 없다.

항상 그렇다고 할 수 있는 것은

반드시, 평담하여 기이할 것이 없으니

밭 갈고 책 읽는 따위의 것이 바로 이것이다.

 

凡人世險奇之事,  決不可爲.
범인세험기지사,  결불가위.
或爲之而幸獲其利,  特偶然耳,  不可視爲常然也.
혹위지이행획기리,  특우연이,  불가시위상연야.
可以爲常者,  必其平淡無奇,  如耕田讀書之類是也.
가이위상자,  필기평담무기,  여경전독서지류시야.

<圍爐夜話위로야화>

 

험기[險奇]  험상궂고 이상함. 험악하고 기이함. 음험하고 기이함.

음험[陰險]  내숭스럽고 우악함. 겉으로는 부드럽고 솔직한 체하나 속은 내숭스럽고 음흉함. 음산하고 험악함. 겉보기와 달리 음흉하고 험악함.

[]  결코.

[]  只是(지시). 다만. 단지.

우연[偶然]  뜻하지 않게 일어난 일. 뜻밖에. 뜻밖에 저절로 되는 일. 우이(偶爾).

상연[常然]  늘 그러함. 언제나 그렇다. 으레 그렇다. 자연 그대로의 본래 모습. 常理如此.

평담무기[平淡無奇]  특이한 것이 없이 평범하다. 특별한 점이 없이 무미건조하다.

평담[平淡]  마음이 고요하고 의욕(意慾)이 없음. 꾸밈이 없이 아주 자연스럽다. 사물이나 글이 평범하다. 무미건조하다. 수수하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