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혹을 물리치고 고난을 견뎌야 /소창유기小窓幽記/


꽃 흐드러지고

버들가지 살랑대는 곳을

헤치고 나갈 수 있어야, 정말로

분별력 있는 사람이라 할 수 있고

세찬 비바람 속에

우뚝 서 있을 수 있어야, 비로소

바탕이 굳건한 사람이라 할 수 있다.

 

花繁柳密處撥得開,  纔是手段.
화번유밀처발득개,  재시수단.
風狂雨急時立得定,  方見腳根.
풍광우급시입득정,  방견각근.

<소창유기小窓幽記취고당검소醉古堂劍掃 >


꽃이 무성하고 버드나무가 울창한 곳을 헤쳐 나갈 수 있어야 비로소 능력이 있다 할 것이요. 바람이 미친 듯 몰아치고 비가 거세게 쏟아져 내릴 때에도 굳건히 서 있을 수 있어야 그 몸을 지탱하고 있는 뿌리가 굳건함을 보여줄 수 있는 것이다.[花繁柳密處, 撥得開, 才是手段 ; 風狂雨急時, 立得定, 方見腳根.] [花繁柳密處撥得開, 方見手段 ; 風狂雨驟時立得定, 纔是腳跟.]

 

화번유밀처[花繁柳密處] 꽃이 무성하고 버들가지 우거진 곳. 즉 아름답고 놀기 좋은 곳.

발개[撥開] 밀어 헤치다. 밀어 젖히다. 지출하다. 억지로 열다. 밀어 제치다. 헤치다.

재시[纔是] 이것이야 말로 ~ 이다. 정말로 ~ 이다.

수단[手段] 어떤 목적을 이루기 위한 행동 방도. 일을 다루어 처리하는 능력이나 솜씨. 어떤 활동을 실천에 옮기기 위한 설비나 도구, 또는 대상.

풍광우급시[風狂雨急時] 바람이 미친 듯 불고 비가 심하게 내릴 때. 곤경과 위태로운 일이 닥칠 때.

입정[立定] 똑바로 서다. 단단히 서다. 제자리 서. 굳건히 서서 자신의 분수를 지키다.[立定脚跟, 安分守己.]

방견[方見] 비로소.

각근[脚根] 발뒤꿈치. 자신을 지탱할 수 있는 단단한 토대. 발꿈치. 발뒤축. 입장. 행적. 내막. 진상. 바탕. 물체의 하단(下端)이나 근방.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