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련만이 우리를 반성하게 한다 /소창유기小窓幽記/


소인이 바뀌어 호걸이 되는 것을

괴이하게 여기면서도

아무리 뒤바뀌어도

그 또한 소인임은 알지 못하고

우리가 세상의 시련을 당하는 것은

안타까이 여기면서도

오로지 시련만이 우리를

돌이켜보게 한다는 것은 모른다.

 

怪小人之顚倒豪傑,  不知慣顚倒方爲小人.
괴소인지전도호걸,  부지관전도방위소인.
惜吾輩之受世折磨,  不知惟折磨乃見吾輩.
석오배지수세절마,  부지유절마내견오배.

<소창유기小窓幽記/취고당검소醉古堂劍掃 : >

 

[] 아끼다. 소중(所重)히 여기다. 아깝다, 애석하다. 아깝게 여기다, 아쉬워하다. 애처롭게 여기다. 가엾게 생각하다. 인색(吝嗇)하게 굴다. 두려워하다.

전도[顚倒] 뒤바뀌다. 위치나 차례가 거꾸로 뒤바뀜. 엎어져서 넘어짐. 위와 아래를 바꾸어서 거꾸로 함.

오배[吾輩] 우리의 무리. 우리들. 주로 글에서, 말하는 사람이 자기와 자기의 주위에 있는 사람들이나 자기가 속한 단체의 사람들을 가리키는 말.

절마[折磨] 육체적 정신적으로 고통스럽게 하다. 괴롭히다. 못살게 굴다. 학대하다. 고통을 주다. 괴로움. 고통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