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전자전

지객 읍으먼 주그야뎌

 

아버지가 그러셨나

술 드신 그 다음 날에

어머니가 그러셨나

술병 난 아버지께

 

오늘 팍 그 말이 가슴속에 박히는 게

게걸스레 마신 술에 몸이 부대껴

참말로 참말로 죽을 맛인데

이러고도 또 다시 술을 마시니

스스로 생각에도 게갈이 안나

지각(知覺)이 없으면 죽어야 돼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