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역국

오늘도 아내는 마감이란다

혼자 무슨 일 그리 많은지

한 달에 열흘은 야근을 한다

 

술 꾀임 뿌리치고 일찍 들어와

고기 넣고, 미역 넣고, 감자 넣고

어머니 땀 맛 조선간장 넣고

버섯 넣고, 파 넣고, 깨소금 넣고

미역국은 오래 끓여야 맛이라나

 

오래 끓인 미역국에

깨소금 내는 없고

어머니 땀 내음이 왜 나는 걸까

 

밥은 찬 밥, 국은 따신 국

아내를 기다리다 국도 같이 식어

춥고 어둔 비탈길 홀로 올라올 아내

손이라도 잡아줄까 집을 나선다.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