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콩

느닷없이 창턱 화분에 대갈 내미는 놈

낯익어

철사 옷걸이 펴고 펴 솟대 세워 줬더니

바지런 바지런 타고 오르다

때로는 돌아보며

뭐 허러 머리 박고 일허슈?

넉살도 부리며

그 하늘이 지 하늘인양 오르던 놈이

오늘은

유리창에 디맞고 윗 창턱에 쳐맞고

대가리 푹 떨구고

팔이란 팔마다 허우적인다.

 

보인다고 다 잡히는 건 아닌디...

 

멧새 눈물 만한 보라꽃 피고

산새 눈깔 만한 콩이 여물 동안 나는

네 겨드랑이 사이로 달려드는

고향하늘이나 볼란다.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