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모스

지지배 동무 서 있다

 

고향 길 걷다가

오랜만이다

 

작은 바람에도 산들리는

몸짓, 몸짓

분명 모양은 내 동무였다.

 

하늘 멀던 날 뛰어오더니

바람 사이 코스모스

모양 짓이다

 

아무 말 못하고

망설이는

동무, 내 동무

이쁜 웃음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