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에

친구는 가고

흔적도 없어

다북쑥 우거져

휘파람 같은 새 울고

살아온 날들처럼

굽어도는 에움길

따라 걸으면

투둑 툭 툭

알밤 듣드는 소리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