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비둘기

바람에 송화가루 흩어지던 날

산산에 울은 새 산비둘기

진달래 흐르는 여울목에는

호드기 노래도 고즈넉했다

엄니는 뿌옇게 돌아보시며

손짓만손짓만 하고 계셨다

송화 가루 바람을 물들이던 날

울은 새 비둘기 산비둘기

 

송화가루 바람을 물들이 던 날

산산에 울은 새 산비둘기는

발목이 휘도록 날아다니다

노을에 쫓기어 날개를 접고

샛별을 님처럼 기두르다가

콩밭을 찾아서 날아갔단다

송화 가루 바람을 물들이던 날

울던 새 비둘기 산비둘기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