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단

내 방 문 앞에는

화단이 있다

흙도 별로 없고 그늘 반 드린

어디서 왔는지

언제 왔는지

이름 모를 풀만 가득 자라는

봉숭아며 채송화며 심어 보지만

뿌리도 못 내리고 죽어버리는

내 방 문 앞에는

화단이 있다.

가을되어 선선하고 달 밝을 때면

하얗게 하얗게 꽃을 피우는

좋은 집 담장 위의 장미꽃 보다

지금 내게는 더 아름다운

들에서는 그저 흔할 풀이 자라는

내 방 문 앞에는

화단이 있다.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