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햇볕 사이로 바람 불어와

기분 좋은 콧노래로

뺨을 스치고

하늘의 구름은 너울너울

바쁠 일 없이 흘러가는데

나는 어디로 발을 놓을까

 

바람에 햇볕 부서져 내려

풀잎에 반짝이며 일렁이는데

마음이 가는 곳

내 갈 곳이니

바람에 마음을 실어보내자

 

그리운 내 님아

구름을 보며

말없는 미소를 지어주오

이제는 한숨은 짓지 마오

영원한 머뭄은 없는 것임을..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