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저녁

산으로 간 감나무에 황금 감은 주렁주렁

뽕나무로 뒤덮여도 개울물은 똘똘똘

 

갓 깎여진 옛 밭 위를 하얀 난닝고의 형이 개밥 손수레를 끌고 뿌옇게 간다

 

보름달은 참 더디도 뜬다.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