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초를 보며

고향 산에서 캐온

춘란 한 포기

양란 죽은 화분에 고이 심었네

함께 온 부엽토에 바위옷 덮어

내 마음은 고향 산을 보는 듯한데

난초는 창 밖 멀리 하늘만 보네

난초의 마음을 알 수는 없지만

너나 나나 마음은 매 한가지

너의 눈물로 어찌 내가 웃으리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