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개울에서

으이그, 이 땅그지야...

 

돌돌돌 흐르는

풀린 개울에

따스한 봄 햇살아래

겨우내 튼 내 손 다그잡고

뽀득뽀득 조약돌로 닦아주던

누나야.

봄이 왔네 그 개울에

봄이 또 왔네

십년을 서너 번 돌고돌아

비단강 지나 까치내 따라

그 봄이 왔네.

 

- 안상길 -

 

으이그, 이 땅그지야... 돌돌돌 흐르는 풀린 개울에, 따스한 봄 햇살아래, 겨우내 튼 내 손 다그잡고 조약돌로 뽀득뽀득 닦아주던 누나야. 봄이 왔네 그 개울에 봄이 또 왔네, 십년을 서너 번 돌고돌아 비단강 지나 까치내 따라 그 봄이 왔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