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분 그 후

그 사람 떠나고

어느덧 석 달

이 시간 어디서 무엇을 할까

두고 간 화분은 꽃 피웠는데

울컥 치미는

그리움덩이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