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집비둘기가 싫다

네가 먹었지

속 뒤집은 술내 나는 벌건 밥풀 몇 알

이른 아침 출근길에

나보다 먼저

발가락 두 개 없는 네 발자국 보이더라

 

발가락 몇 개는 세금으로 잘라내고

울음소리 잊어버려 가래만 끓는

사철 집만 지키려는 너희 두 부부

 

벽에 남긴 똥칠에 색이 있어도

문패일진 몰라도 그림은 아냐

환풍기 바람에 깃털 날리며

창턱에 붙어사니 살만은 하냐

 

눈치보며 살다보면 산에 갈 날은

아마도 눈감고 세상 뜨는 날

굶어죽든 새매 배에 장사지내든

나 같으면 지금 산으로 돌아갈란다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