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숨

어떻게 살까 생각 하니

가을 하늘이

한없이 깊고 맑기만 하더니

뭘 먹고사나 생각하니

아스팔트가

한없이 한숨에 꺼져 내린다

사는 거야 어떻게든 살아지겠고

굶어죽기야 하겠나 만은

한번 살다가 가는 인생을

먹기 위해 살다 가기는 싫어

고향 가고 싶은 맘 그지없는데

뭘 먹고사나 다시 생각에

한숨만 한숨만

내리 쏟는다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