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강

인생이

매양

이 가을

오후 같다면

 

떠나갈 것이다.

 

눈물은 나타낼 수 없는

느낌의 이슬

 

산은 붉어 강에 잠기고

기다림이란

이 가을 오후임을

 

강이 햇살에 부서진다.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