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겠다


날마다 아침을 살 수 있다면


찬이슬 바지자락 흠뻑 적시며

풀 냄새 푸르른 논두렁길을

거미줄에 채이며 달려간다면


솔바람 솔솔 부는 솔숲 길 걸으면

바람소리 산새소리 들려온다면


새벽같이 배추밭 돌보러 가신

흙을 사랑하신 아버지 모시고 와

따스한 아침상에 마주 한다면


딸그락딸그락 

어머니 숭늉이 구수하다면

떨렁떨렁 

외양간 소 방울소리 들려온다면


그 때 미닫이 노란 문종이

환한 햇살이 스며든다면


지나간 어린 날을 

다시 산다면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