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베버선

겨울날이

찬란도 하다

 

봄날 같다

 

시금치 퍼렇고

배추는 여물다

 

눈이 아파

뜰 수가 없다

 

형수님 버선코가

날아갈 것 같다

 

고운

형수님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