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길

꽃망울 터지는

밤 골목을

술에 젖은 사내가

혼자 걷는다.

 

개나리 꽃 담장엔

가로등 찬란하고

목련은 하느작이

미풍에 떨린다.

 

얼마나 많은 꽃이

피고 또 져야

내 마음에도

꽃이 벙글까.

 

사월 밤 골목에

비가 듣는다.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