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창가에서

- 겨울 아침

고향 들녘이 찻잔에 와서

노란 가을을 피웠다 -

 

산국화 한 송이를

찻잔에 띄워

따사로이 우러나는 향기를 마신다.

잠들은 꽃잎 다시 피어나고

흰 잔에 노오란 안개 번지고

나부끼듯 눈은 그치지 않네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