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랗게

출근길

떨어져 노랗게 마르는 아카시아 잎 냄새 좋아

좀 더 걸었다.

초여름 하얀 꽃향기로 꼬득이더니

저무는 가을 떨어진 잎으로

생각을 끄집어내 말리게 한다.

 

내게

꽃향기 날리는 찬란한 날이 있었는가

내가 저 잎새들처럼

바삭한 풋내로 사라질 수 있을까.

노랗게 살아질 수 있을까.

 

고향

논 귀퉁이 노란 들국화가 보고 싶다.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