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래를 걷으며

빨래를 걷으며 웃었다

옷들 입은 아내의 모습 떠올라

귀여운 옷과 뾰로통한 옷

바보 같은 옷과 깜찍한 옷

 

아내는 오늘도 야근을 한다

나는 오늘도 술을 마셨고

 

들어와 썰렁한 방안에

혼자 있으니 생각이 난다

잊고 살아가는 소중한 것들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