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샘추위

샘낼 게 없어 꽃을 샘내랴

피었다 이내 지고 말 꽃을

강한 생명만 키우려는 거지

철모르는 싹을 가르치려는 거지

거꾸로 돌아가는 요즘 세상엔

꽃샘추위도 맥을 못 춘다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