퉁소 소리

비가와도

억세게 내렸었는데

바람에 던져지던 빗방울 소리

미루나무 키 따라 높았었는데

아버지

마루 바람벽에 기대앉아

반창고로 테맨 퉁소 부시고

오소리 잡는 부엌

쿨럭이는 아궁이 앞

눈물로 부치시던 어머니의 밀쟁반

풋고추보다는 애호박이 좋았는데

이제는

눈물나도 청양고추가 좋고

비 내리면

내 안에는 혼자 우는 퉁소소리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