냇둑에 서서

쑥 뜯던 소녀는

어디로 갔나

봄물은 오늘도

흘러가는데

냇둑은 다시 또

푸르르는데

정 깊은 소녀는

어디로 갔나

봄바람 살랑이는

치맛자락에

설레이던 동심은

어디 숨었나

봄날은 돌고돌아

다시 왔건만

어여쁜 소녀는

어디로 갔나.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