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위가 있던 자리

꺼먹바위라고도 하고

깨구리바위라고도 했다.

 

산모퉁이 길가에 항상 엎뎌 있어

학교 갔다 오는 얘들

장에 갔다 오는 장꾼

다리를 쉬게 하고

마실 갔다 밤샌 누이

집을 염탐하던

그 바위가 이제는 없다

 

서낭나무도 잘려나가고

솔둑의 세월들도 잘려나가고

논밭은 표정 없이 다듬어지고

산자락도 잘려 나가고

자리를 지키는 것은 풀들뿐이다.

 

두어도 될 것들도 있으련만

사람들은 몸을 위해 마음을 버린다.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