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아욱국

서리밭에 홀로 푸른 아욱을 뜯어왔네

마누라 내쫓고 사립문 걸고

아우~, 아욱~ 먹는다는

가을 아욱국

앞서 온 된장과 어우러 한 사발

엄니는 또 추운 산골 홀로 계시고

따듯한 그 내음만 아침상을 마주했네.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