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나는 욕심 많은 산까치이다

기억이 떨어지는 산까치이다

두고 먹으려고 나무구멍에

먹고 남은 도토리를 감추어 두고는

돌아서 그 자리를 잊어버리고

겨우내 굶주리며 찾아다니는

나는 머리 나쁜 산까치이다

춥고 배고픈 겨울을 나고

따스한 봄이 다시 돌아와

여기저기 새싹이 돋아날 때에

감추어둔 자리를 기억해 내고

그 자리에 자라난 도토리 나무를

바라만 보고 있는

한심한 한 마리 산까치이다.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