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나무

하늘로

솟구치던

황금물고기

가을바람 한 자락에

수수수수

황금비늘 펄펄 떨구고

앙상한 가시마다 빨판처럼

아스라한 봄꿈만 돋웠다.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