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에서

이따금 들르는

시장 어귀에

언제나 졸고 있는

할머니 한 분

콩 한 줌, 팥 한 줌, 푸성귀 두어 단

콩이며 팥이야 어쩐다 해도

시들은 푸성귀는 어찌하시나

날은 저물어 불빛 밝는데

할머니 자리에는

그늘 드린다.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