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락산에서

이슬비

젖는

가을 산길에

아내가

마른 가랑잎처럼

재깔대며

앞 서 간다.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