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경 속의 소

아버지

소 한 마리 먹였으면요

봄이면 새순 뜯는 상긋한 냄새

이러이러 소 모는 흥겨운 소리

여름이면 외양 앞에 모깃불 놓고

서걱서걱 되새김 소리 들으며

식구끼리 도란도란 저녁 먹구요

저무는 가을이면 비탈 밭 갈아

이랑이랑 꼬불꼬불 보리를 갈고

겨울이면 구수한 쇠죽 내음에

포근한 눈도 많이 내리겠지요.

 

아버지

소 한 마리 보고 싶어요

덥수룩한 수염 미소 뒤에 그려지고

굵고깊은 이마 주름 위에 그려지던

다정하고 듬직한 순둥이 누렁이는

어디 있나요

이제 어디 있나요

가시고 가신 길을 가다 보면은

그려지나요.

 

아버지

소 한 마리 그려 주세요

아버지 풍경 뒤에 늘 깔리던

, 그만한 소 한 마리요.

 

- 안상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