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같이 길을 가면 안 될 사람과

다정히 손잡고 들길 걸었네

들길 가에는 작은 시내 흐르고

햇살은 봄 햇살 따사로왔네

멀리 어머니의 걱정스런 응시에

어디론가 둘이 숨고 싶었네

개울 건너 넓은 밭 하나 있어

키 큰 꽃나무들 가지런하니

하얀 꽃들 은은히 피어 있었네

꽃 숲에 둘이 몸 숨길 생각하니

가슴 너무 두근거려 꿈에서 깨었네

좋은 날엔 가슴속 말도 못하고

돌아갈 수 없이 시간 지나

가슴 터질 이 두근거림

 

- 안상길 -

댓글